Browsing tag

관대함

이별 후유증 극복… 새 상대 만나려면

  이혼자 수 매년 수십만명 통계청 ‘2021년 사회조사결과’에 따르면 2020년 이혼 건수는 10만6500건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의 11만800건에 비해 약 4300건(4.3%) 줄었다. 코로나 상황에서 일시적 감소인지 여부는 알 수 없다. 비록 줄었다해도 한해 이혼자가 20만 명이 넘는다. 연간 누적 인원을 따지면 수백만 명이 이혼자다.   이별은 당사자 모두에게 고통을 준다. 일시적 고통인지, 영원한 아픔인지는 사람에 따라 다르다. 당사자의 괴로움이 […]

여성은 ‘이 날’ 너그러워진다 (연구)

여성은 배란기 후반 때 선물이나 술을 사주는 등 주변 사람에게 너그럽게 행동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뒤셀도르프 하인리히 하이네대(Heinrich Heine University) 연구진은 호르몬 피임약을 사용하지 않는, 월경 주기가 규칙적인 18세~36세 여성 129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에게 자신에게 이익이 되는 큰 보상을 받을 것인지, 다른 사람에게도 보상을 주면서 자신이 받는 보상을 낮출 것인지 선택하는 과제를 부여했다. […]

사람의 생각은 선과 악 중 어디에 더 가깝나?

  사람의 본성이 착하든 악하든 다른 사람과 어우러져 생활하는 이상 친절을 베푸는 생활을 선택해야 한다. 그게 본인과 다른 사람 모두를 위해 평화롭고 안전한 방법이다. 연구에 따르면 다행히 사람은 나쁜 생각보단 선한 생각을 좀 더 즉각적으로 실천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하는 시간이 길어지면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인 생각에 빠지기 쉬워진다.   수년간 반복된 연구결과들에 따르면 다른 사람을 배려하는 이타심은 깊은 사유 과정 없이 즉각적으로 나오는 반응이다. 급하게 결정 내려야 […]

시청하는 TV 프로그램에 따라 양면적 감정 촉발

  휴식을 취하는 방법 중 TV 시청하기는 유달리 죄책감을 많이 일으킨다. 사교 활동도 아니고, 신체 움직임을 늘리는 방법도 아니라는 점에서 빈둥거리는 느낌을 주기 때문이다. 그런데 TV 시청도 유익한 측면이 있다. 연구에 따르면 어떤 방송을 시청하느냐에 따라 개인의 도덕성 향상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연구팀이 대학생 106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연구에 따르면 TV 프로그램의 성격에 따라 시청자들의 너그러움, 관대함, 친절함 등을 촉발할 수 있다. […]

어린이와 함께 있을 때 어른은 더 너그러워져 (연구)

어린이날, 어버이날, 성인의 날 등이 몰려있는 5월은 어린이와 어른 모두를 위한 달이다. 이 가운데 어른은 어린이와 함께 있을 때 동정심이 더 많이 생기고 자선단체에 기부할 확률도 최대 2배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아이들의 존재만으로 어른의 의사결정에 직간접적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의미로, 아이들의 참여가 우리 사회를 보다 좋은 방향으로 이끌 수 있음을 나타내는 뜻깊은 연구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