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골프

파마리서치,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서 홍보부스 운영

파마리서치(대표이사 김신규, 강기석)는 5월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개최된 2022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수원 컨트리클럽)에 갤러리 홍보 부스를 운영했다고 밝혔다. 부스에서는 파마리서치의 DOT™ 특허 기술이 적용된 UV프로텍션크림, UV프로텍션밤, 스킨 프로텍션 마스크 등 리쥬란 선케어 제품들이 홍보 및 판매됐다. 특별 프로모션으로 진행된 이벤트에서는 리쥬란 후원 모델인 KLPGA 박현경, 송가은 선수가 100여명의 팬들에게 사인회를 진행하며, 리쥬란 제품의 인지도 […]

교촌오픈 우승 조아연 “저따라 진짜 스트레칭해요”

  ‘아연조아’라는 별명에 걸맞는 날카로운 아이언 샷에 신들린 퍼팅을 더해 8일 KLPGA 교촌 허니 레이디스 오픈에서 우승컵을 든 조아연이 ‘재능 기부’를 통해 올바른 골프 스트레칭을 전파하는 동영상 모델로 나섰다. 조아연은 최근 골퍼들이 의학적 근거가 불분명한 스트레칭으로 부상 위험에 노출되고 있다는 대한골프의학연구회(회장 김기성·이하 대골연)의 진단을 전해듣고, 골퍼들이 건강하고 재미있게 골프를 즐길 수 있도록 연구회의 모델 요청을 […]

어깨 아파 영영 골프 못치는 상황 예방하려면?

통증은 인체의 경고 신호다. 이를 무시하면 호미로 막을 것을 가래로 막아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고, 심지어 가래로도 못막을 수도 있다. 골프는 중독성이 강해서 몸에서 계속 경고 신호를 보내는데도 연습이나 라운딩을 멈추지 못하다가 ‘골병(골프 탓에 생기는 병)’ 탓에 영영 채를 못잡곤 한다. 초기에 잡을 수 있지만 방치했다가 악화되곤 하는 골병 가운데 대표적인 것이 어깨의 회전근개파열이다. 2020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준으로 어깨병으로 치료받은 환자가 236만여 명이다. 어깨에 흔한 질병은 충돌증후군, 오십견(동결근), 회전근개파열 등이 있다. 이 중 회전근개 손상은 80대 이상에서는 2/3에서 발견될 정도로 흔하지만, 20대에게서 10% 발병할 정도로 누구도 안심할 수 없는 병이다. 회전근개파열은 누구에게서나 발병할 수 있으며 특히 수많은 골퍼들을 괴롭히는 병이기도 하다. 회전근개란 팔의 윗뼈(상완골)의 윗부위에 붙어서 팔을 옆으로 들고, 회전시켜주는 4개의 근육(극상근, 극하근, 견갑하근, 소원근)을 말한다. 회전근개는 일반적으로 나이가 들면서 퇴행성 손상이 진행하고 직업이나 운동에 의한 반복적 동작으로도 발생할 수 있으며 부상, 뼈의 모양, 흡연 등에도 영향을 받는다. 충돌증후군 방치 → 회전근개파열로 악화 골프에서 장타를 치기 위해 상체운동을 무리하게 했거나, 매트나 러프에 채를 강하게 반복적으로 부딪혀 ‘충돌증후군’이 먼저 생긴다. 골퍼 가운데 오른손잡이는 왼쪽 어깨가 스윙 초기 몸 안쪽으로 상대적으로 더 많이 움직여 왼쪽 어깨에 더 흔하게 충돌증후군이 발생한다. 이 때에는 어깨 통증 때문에 뒤쪽 물건을 잡기 힘들어지고, 심하면 밤에 통증 때문에 잠을 제대로 잘 수 없게 되지만, ‘곧 괜찮아지겠지’하고 방치하면 이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충돌증후군으로 어깨근육의 균형이 무너지면 팔의 윗뼈(상완골)가 위로 당겨지고 날개뼈(견갑골)가 앞쪽으로 기울어지면서 뼈와 뼈가 부딪힌다. 고래싸움에 새우가 등이 터지듯 뼈와 뼈 사이에 있는 힘줄(회전근개)이 가운데 끼이면서 회전근개가 손상된다. 손상의 초기엔 염증이나 퇴행성병변이 나타나지만, 진행이 되면 힘줄이 파열되기 시작하는데 네 근육 중 가장 윗쪽에 있는 극상근(가시위근, Supraspinatus)이 먼저 파열된다. 극상근이 파열되면 팔을 내린 상태에서 옆으로 30도 정도까지 팔을 들기가 힘들어진다. 회전근개파열은 고무줄이 찢어지는 것과 비슷 회전근개 소파열이 진행되어 나머지 힘줄들까지 파열되면 중파열이나 대파열이 되는데 이때부터는 팔을 들기도 힘들고, 이불이나 물건 당기기도 힘들어지고, 배를 누르는 자세(나폴레옹 자세) 같은 동작들을 할 수 없게 된다. 통증의 정도는 힘줄파열의 크기 보다는 염증에 양에 따라 결정되는데, 염증이 많으면 많이 아프고 염증이 적으면 대파열이 있더라도 덜 아프다. 회전근개손상 초기에는 비수술적으로 운동치료, 약물치료, 물리치료, 주사치료, 충격파치료 등을 시행하지만 파열이 진행되면 병변 크기, 나이, 직업 등에 따라서 수술적 치료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 고무줄 찢어짐과 같아서 힘줄파열이 시작되면 원래대로의 회복은 불가능하고, 초기 파열이 시작되면 조금씩 당겨지면서 점차 더 크게 찢어질 가능성이 높다. 나이가 젊으면 수술 뒤 회복력이 좋기 때문에 젊은 환자에겐 소파열이라도 가능한 수술을 권한다. 파열이 있는데 수술을 하지 않으면 정기적으로 정밀검사를 시행해서 파열 부위가 진행되는지 유무를 고려해서 치료 방침을 결정한다. 회전근개파열, 수술 필요할까? 2016년 미국스포츠의학회지(AJSM∙The American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발표된 샤흐나즈 클라우체 박사 등의 논문에 따르면 회전근개봉합술 수술 후 골프운동으로 복귀할 확률은 평균적으로는 84.7%였으며, 골프선수들는 49.9% 복귀율을 보였다고 한다. 수술 후 6개월 정도 재활기간이 필요하지만 좋은 회복률을 보이니까 필요한 경우는 수술을 고려하기 바란다. 회전근개파열, 예방이 최선! 회전근개 손상을 예방하는 방법으로는 1. 평소 어깨 스트레칭을 자주 해서 충돌증후군이나 오십견을 예방해야한다. 필자는 침대에서 누워서 하는 운동과 벽에서 가슴을 펴는 운동을 권한다. ①관절운동범위 회복 ②앞쪽 근육 스트레칭 2. 철봉에 힘을 빼고 매달리는 동작을 자주 한다. 3. 밴드나 고무줄을 이용한 회전근개 강화운동을 자주 한다. 4. 연습장이나 스크린장의 매트에서 찍어치는 것 보다는 가능한 쓸어 칠려고 노력한다. 5. 운동 후에 스트레칭, 사우나를 생활화한다. 6. 어깨를 옆으로 들기 힘들거나 열중쉬엇 자세가 힘들때는 전문의의 정밀진단을 받는다.

온몸 부상 이겨온 타이거 우즈, 손은 멀쩡한 까닭?

골프 스윙이 잘 안된다고 하면 레슨 전문가들은 가장 먼저 그립부터 체크한다. 그만큼 손은 골프 스윙의 기본 부위라고 감히 얘기할수 있다. 골프로 인한 손부상의 흔한 원인은 잘못된 그립 방법과 부적절한 크기의 그립 사이즈, 그리고 과도한 연습으로 알려져있다. 이 가운데 ‘방아쇠수지(trigger finger)’는 골프를 배우기 시작할때 흔히 겪는 부상이다. 손가락을 굽히는 데 쓰이는 굴곡건이 붓고 두꺼워져서 도르레 역할을 […]

겨울골프 부상 막고 스코어 줄이는 비법은?

매년 11월 열리는 골프 국가대표 선발전은 내일의 스타를 가늠할 수 있는 대회인데, 2018년 대구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선발전은 유별났다. 갑자기 한파가 몰아닥쳐 선수들이 11월 중순이지만 영하의 날씨 속에서 경기해야만 했다. 오전 7시대에 시작한 대회에서 아침 일찍 출발한 선수들은 전반전을 꽁꽁 언 그린에서 플레이해야만 해서 나중에 공정성 문제가 불거졌다. 여자부에서 상위권을 달리던 한 선수는 최종일 공이 딱딱한 그린을 […]

외팔 골퍼, 200m 보낼 수 있는 까닭

서울의 한 인도어골프장에서 한 팔이 없는 남성이 가끔씩 나와 연습을 한다. 주변 사람들은 힐끔힐끔 쳐다보며 탄성을 지르거나 한숨을 쉰다. 한 팔로 200m 가까이 공을 보내서 ‘백돌이’들의 기를 죽이는 것이다. 이것이 가능한 것은 외팔이 골퍼가 자신만의 ‘동적 평형’을 터득했기 때문이다. 동적 평형은 골프 스윙 때 인체의 각 부위가 조화롭게 제 역할을 하는 것이다. 동적 평형이 이뤄지면 […]

골프 비거리 30m 늘리고 방향도 잡는 연습법은?

필자가 전공한 골프생체역학은 인간이 골프동작을 할 때 나타나는 움직임과 그 움직임의 원인이 되는 힘에 대해 연구하는 학문이다. 많은 역학실험을 통한 데이터를 분석해 보면 스윙을 리듬감 좋고 효율적으로 하는 골퍼일수록 하체주도형 스윙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쉽게 말하면 어깨와 팔의 힘으로 스윙하는 것이 아닌, 하체가 리드하는 움직임으로 상체가 자연스럽게 움직이게 하는 스윙을 한다는 것이다. 리듬감이 […]

‘골프 성장통’ 갈비뼈 부러지면 무조건 쉬라고?

고(故) 하권익 박사는 삼성서울병원의 기틀을 세웠고 중앙대병원이 발전하는 발판을 마련한 탁월한 병원 경영자이면서 정형외과 명의로서 스포츠의학을 개척한 선구자이기도 했다. 그는 골프에 대한 헌신(Dedication), 열정(Desire), 정확한 판단과 결정(Decision)의 ‘3D’가 골퍼에게 요구된다고 말했다. 하 박사는 골프와 의학의 접목에 관심을 가져 수많은 논문을 발표하고 강의를 했는데 아직까지 눈에 밟히는 강의 장면이 있다. 필자가 골프에 막 빠질 무렵에 참석한 […]

골프채에 몸 맞출까, 몸에 골프채 맞춰야 할까?

골프 한 라운드를 마치려면 드라이버, 우드, 유틸리티, 아이언, 퍼터로 이뤄진 14개의 다양한 클럽이 필요하다. 최근 발전한 다양한 소재기술을 이용한 클럽들이 셀 수도 없이 많아 과연 어떤 종류의 클럽을 사용해야 좋을지 도대체 감을 잡을 수가 없을 정도이다. 골프는 18개의 각양각색 홀에서 누가 가장 적은 타수로 볼을 홀컵에 넣느냐로 우열을 가리는 경기로 작은 찹쌀 도넛 크기의 골프공을 […]

골프치다 어깨 아파 병원가면 오진 잦은 이유?

날씨가 쌀쌀해지기 시작했다. 겨울이 되면 어깨가 아픈 골프인들이 증가한다. 충분히 스트레칭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춥다고 자주 어깨를 움츠리면 어깨의 뼈들이 쉽게 부딪히면서 충돌증후군이 발생하고 더 진행되면 어깨가 굳어 버리는 오십견이나 힘줄파열이 생기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어깨통증 발생빈도는 첫째, 충돌증후군 둘째, 오십견(동결근) 셋째, 힘줄손상(회전근개파열)순이다. 일부 의사가 골프로 인한 어깨 질환을 잘 이해하지 못해, 애꿎은 환자가 잘못된 진단명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