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골관절염

골관절염치료 국산 신약 ‘아셀렉스’ 제네릭 4품목 허가

국산신약 22호인 골관절염치료제 ‘아셀렉스’ 제네릭 의약품 4품목이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오리지널 의약품의 특허가 내년 1월 22일 만료이기 때문에 제품 출시는 그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월 3일자로 한국휴텍스제약(주)의 ‘폴렉스캡슐2mg’, 크리스탈생명과학(주)의 ‘폴마렉스캡슐2mg’, (주)이든파마의 ‘폴시브캡슐2mg, (주)넥스팜코리아의 ‘폴콕스캡슐2mg’ 등 4품목을 신약으로 허가했다. 이들 4품목의 주성분은 ‘콜마콕시브’이다. 효능효과는 ‘골관절염(퇴행관절염)의 증상이나 징후의 완화’이며, 선택성 COX-2 억제제인 이 약을 투여하는 […]

젊은이들이 관절 망치는 나쁜 습관 4

    노인들에겐 관절이 아프거나 다치는 일은 예삿일이다. 그런데 요즘은 40~50대 혹은 그보다 젊은 나이에도 관절 문제로 정형외과를 찾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60대 이하 연령층에게 이처럼 관절 손상이 잦은 이유는 무엇일까.   인공관절 수명은 이제 20년을 넘을 정도로 길다. 중년층 이하 연령대도 관절수술을 받아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되는 이유다. 또 통증을 계속 참는 것보단 좀 더 활동적인 생활을 위해 인공관절수술과 재건수술을 받는 […]

흐리거나 습한 날 무릎이 아픈 과학적 이유

    흐리고 비가 오면 온몸이 아프다는 사람이 많다. 비가 오기 전부터 삭신이 쑤신다는 사람도 있어 ‘일기 예보관’ 역할도 한다. 실제 관절염 환자의 92%는 통증이 날씨와 관계가 있으며, 48%는 날씨를 예측할 수 있다고 한다. 이 같은 현상은 주로 여성에게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비만 오면 관절통이 심해지는 이유는 우리 몸이 습도와 기압, 온도 등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이다. 특히 습기가 많거나 저기압, 고온은 관절의 강직 정도에 이상을 […]

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싱가포르 제약사에 7234억 기술 수출

코오롱생명과학은 싱가포르 주니퍼바이오로직스와 최대 7234억원 규모 인보사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고 13일 발표했다. 코오롱생명과학은 기술 수출 계약금으로 150억원을 수령했다. 허가 단계별 마일스톤에 따라 7084억원을 받게 된다. 계약 내용은 ‘TG-C(골관절염 적응증 세포유전자 신약 후보물질)의 개발 및 상업화를 할 수 있는 총 40개국 시장에서의 권리 허여’로 주니퍼바이오로직스는 일본·인도·중동 등 아시아·아프리카 40개국에서 인보사를 독점적으로 개발해 공급할 수 있게 됐다. 코오롱생명과학은 기술수출 […]

인체의 축소판… ‘손’이 보여주는 건강 신호 6가지

  손은 ‘인체의 축소판’이라 불린다. 이런 손을 보면 건강을 가늠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영국에서 나온 바 있다. 영국 런던에서 개원의로 활동하는 그래햄 이스톤 박사팀은 ‘왕립의학협회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서 “평소 잘 신경 쓰지 않지만 손의 건조한 피부, 얇은 손톱 등은 암과 같은 감춰진 질환의 단서로서 중요한 건강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보도에 따르면 이스톤 박사는 “환자들과 […]

손가락 ‘뚝’ 꺾지 말고… 잡아당겨야 안전

  “자꾸 반복하면 관절염이 생길 수도 있대.” “안 아프니? 소리만 들어도 아플 것 같아.”   손가락에서 ‘뚝’소리가 나도록 꺾는 습관을 가진 사람들이 자주 듣는 얘기다. 그런데 이 같은 잔소리를 들으면서도 좀처럼 고치기가 쉽지 않다. 손가락을 꺾어 소리를 내는 습관을 지닌 사람은 적지 않다. 미국의 경우 20~54%의 사람이 그렇다는 조사도 있다. 손가락 꺾기란 무엇이고 왜 습관화되는 걸까. 또 건강상 해로운 측면은 […]

같은 증상이지만, 여성이 더 아픈 질환 4

  여성과 남성은 상대방이 느끼지 못하는 고통을 느낀다. 출산 시 느끼는 여성의 고통을 남성은 알 수 없고, 남성이 벨트 아래 직격탄을 맞았을 때 느끼는 고통을 여성이 알 수는 없다.   신체구조 차이에서 오는 통증뿐 아니라 동일한 질환과 동일한 증상에 대해 느끼는 고통에도 차이가 있다. 가령 ‘관절염 치료와 연구(Arthritis Care & Research)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여성은 남성보다 골관절염에 민감하다.   이 같은 통증에 대한 민감도 […]

손으로 본 건강신호 5가지

  영국 ‘왕립의학협회 저널’에 실린 한 논문에 따르면 손의 건조한 피부, 손바닥 색깔, 얇은 손톱 등은 암과 같은 감춰진 질환의 단서로서 중요한 건강신호가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전문가들의 견해를 토대로 손으로 본 건강신호 5가지를 소개했다.   ◆손가락에 튀어나온 혹이 있다 손가락에 튀어나온 혹 같은 것은 뼈 종양이다. 골반 쪽에 골관절염이 있다는 뜻이다. 손가락에 뼈 종양이 […]

염증성 질환 예방하는 습관 7

  염증에서 비롯된 병은 흔한 여드름부터 생명을 위협하는 폐렴까지 다양하다. 염증은 병원균이나 상해에 대항하는 우리 몸의 방어작용이지만, 만성으로 진행하면 각종 질병을 일으킨다. 위염, 간염, 크론병, 궤양성대장염 뿐 아니라 골관절염 등도 염증성질환의 일종이다.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강수명의 적, 염증성질환을 예방하는 습관을 알아보자.       ◆ 염증성 질환 중 가장 높은 빈도를 보이는 병은? 비교적 젊은 […]

‘딱!’ 손가락 꺾어 내는 소리, 관절염 부르나?

  손가락을 꺾어 소리를 내는 습관을 지닌 사람이 적지 않다. 미국의 경우 20~54%의 사람이 그렇다는 조사도 있다.   손가락 관절염을 걱정해야 하는 나쁜 버릇일까? 미국 하버드 대학교 의대 블로그에 소개된 연구에 따르면 크게 해로울 것 없어 보인다. 손가락 꺾기가 관절염을 일으킨다는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게 지금까지의 정설이다.   손가락을 꺾을 때 나는 소리는 뼈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