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고혈압

독한 체중감량? 일상생활에서 살 빼는 법은?

  세계보건기구(WHO)는 질병 예방을 위한 ‘신체활동’에 운동 뿐 아니라 전반적인 ‘몸의 움직임’까지 포함하고 있다. 청소 등 집안일도 신체활동이다. 몸을 자주 움직이면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일상생활에서 살을 빼는 것도 이와 비슷하다. 비싼 헬스클럽에서 기구를 드는 운동 못지않게 일상에서 부지런히 몸을 움직이는 게 효율적일 수 있다. ◆ WHO “신체활동, 칼로리를 쓰는 것”… 취미, 직업, 가사도 포함 […]

마그네슘이 부족하다는 경고 신호 5

마그네슘은 근육 이완, 혈압 조절, 신경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필수 미네랄이다. 아울러 음식으로부터 에너지를 생산하는 데도 관여한다. 그래서 ‘에너지 미네랄’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같은 중요성에도 불구하고 서구식 식단을 따르는 사람들에게는 마그네슘이 부족하기 쉽다. 고도로 가공된 식품을 섭취하고 천연 마그네슘을 공급하는 통곡물, 견과류, 씨앗, 녹색 잎채소를 적게 먹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 마그네슘 결핍은 혈액 검사를 통해 확인할 […]

두리안, ‘이것’과 함께 먹으면 사망할 수도 있다?

코로나19 위험성 감소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되고, 막혔던 해외여행의 길도 활짝 열리고 있다. 저렴한 물가와 열대과일, 야시장의 매력을 못해 동남아로 여행과 휴가를 보내고자 하는 사람이 적지 않다. 열대과일중 호불호가 엇갈리는 것은 두리안아다. 과일의 황제라고 불리지만 천국의 맛과 지옥의 냄새를 가진 ‘두리안’. 두리안은 비타민, 각종무기질, 탄수화물이 주성분이며, 생과일이나 쥬스 등의 형태로 대부분 섭취한다. 두리안을 우리 몸에 […]

건강하게 오래 살기 위한 6단계 실천 방법

    검진과 운동으로 예방해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몇 년에 한 번씩 미국인들의 건강과 노화 상태에 대한 보고서를 발간하고 노인들의 건강과 웰빙을 증진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한다. 미국 시사 주간지 ‘유에스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가 CDC의 자료를 토대로 오래 건강하게 살기 위한 6단계 방안을 소개했다.         ◆1단계:검진을 받아라 CDC에 따르면 유방 촬영술은 유방암을 초기에 발견할 수 있는 최고의 […]

“임신 중 고혈압 발병률, 12년 동안 2배 ↑”

임신과 관련한 고혈압 장애의 비율이 2007년과 2019년 사이에 미국에서 2배 증가했다는 연구결과 나왔다. 18일(현지시간)《미국심장협회지(JAHA)》에 발표된 미국 노스웨스턴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미국심장협회뉴스(AHAN)가 보도한 내용이다. 미국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의학대학원의 프리야 프레이니 교수가 이끄는 연구진은 임신부와 그 아이들이 겪는 많은 건강상의 문제를 가져오는 3가지 원인의 비율 변화를 조사했다. 저체중, 조산, 고혈압 관련 장애였다. 연구진은 2007년~ 2019년 국립보건통계센터의 모든 출생아 […]

시간과의 싸움…뇌졸중에 대한 모든 것

뇌졸중에 관한 한, 빠른 대응이 핵심이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의하면 ‘잃어버린 시간 만큼 뇌를 잃어버리는 것’이기에 모든 순간이 중요하다. 치료가 늦어지면 장애가 생기거나 죽음에 이를 수 있다. 40초에 한 명씩 뇌졸중이 발생하는 미국에서는 5월을 뇌졸중 인식의 달로 정했다. 5월을 맞아 CNN 인터넷판에서 뇌졸중의 징후를 조기 발견해 의료적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뇌졸중이란 무엇인가 CDC에 […]

‘걷기’만 해도 두드러진 몸의 변화

  걷기는 가장 쉽고 안전한 운동 중의 하나다. 빠르게 걷기가 좋지만 산책 수준의 걷기도 건강에 큰 도움이 된다. 심장과 폐의 기능을 강화하고 혈압을 내리는 효과가 있다. 특히 고혈압은 심장병(협심증·심근경색), 뇌졸중(뇌출혈·뇌경색) 등 혈관질환의 최대 위험요인이다. 자주 걷기만 해도 몸의 변화가 뚜렷해진다. ◆ 혈압 높으면… 심장, 뇌 혈관에 이어 신장(콩밭)에도 나쁜 영향 혈압을 조절하지 않으면 심장, 뇌 […]

혈압 올리는 뜻밖의 원인 vs 자연스럽게 낮추는 방법

스트레스가 발생하면 혈압이 올라간다. 짠 음식도 혈압을 높인다. 이처럼 혈압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여러 가지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 ‘프리벤션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혈압을 증가시키는 의외의 이유와 자연스럽게 혈압을 낮추는 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혈압 올리는 의외의 원인| △칼륨 부족 혈압에 영향을 미치는 신장(콩팥)은 적절한 양의 체액을 유지하기 위해 나트륨과 칼륨을 필요로 한다. 비록 저 염식 […]

“장기 코로나19 환자 76%, 감염 초기 증상 미미”

코로나19에 걸린 뒤 그 후유증이 몇 개월간 지속되는 장기 코로나19 환자의 76%가 감염 초기엔 입원치료를 받지 않을 정도로 증세가 경미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또 장기 코로나19 환자 중 여성의 비율이 60%로 남성보다 높게 조사됐다. 미국 의료개혁 비영리단체인 ‘페어 헬스(FARE Health)’가 2021년 10월 1일~2022년 1월 31일 장기 코로나19로 진단받은 환자 7만8252명에 대한 미국 최대 민간 건강보험 청구 […]

입 속 박테리아가 혈압을 조절한다? (연구)

구강과 피부 속 특정 박테리아가 혈압 조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털리도대학교 의생명과학대학(University of Toledo College of Medicine and Life Sciences) 연구진은 고혈압 쥐를 모델로 하여 피부와 구강 미생물군(microbiota)을 관찰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고 최근 생리유전체학 저널 ≪Physiological Genomics≫에 발표했다. 전 세계 인구 절반 이상이 심장질환 발병 주요 위험요인 중 하나인 고혈압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