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고통

평소 먹는 소염 진통제가 통증 장기화시킨다?

    이부프로펜이나 아스피린 같은 소염제로 통증을 치료하면 장기적으로 통증을 촉진시킬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이는 전통적인 치료와 배치되는 것이어서 논란이 예상된다. 캐나다 맥길대 연구진은 ‘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게재된 논문을 통해 부상 회복의 정상적 현상인 염증은 급성 통증을 해소하고 만성화하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염증을 막는 것은 치료하기 어려운 고통을 초래할 수 있다는 […]

통증 덜 느끼려면 ‘이것’ 꺼내보라 (연구)

어린 시절 추억을 자극하는 오래된 사진을 보는 것이 통증 인식의 감소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향수, 즉 ‘노스탤지어’라고 하는 과거를 그리워하는 감상적인 감정이 통증 정도를 줄일 수 있다는 것. CNN 인터넷판 보도에 의하면 중국과학원과 랴오닝 사범대 연구팀은 34명의 참여자들에게 오래된 만화, 어린 시절의 게임 등 향수를 자극하는 사진과 현대 사진을 비교하면서 […]

경제적으로 불안하면 몸도 아파진다

  본인의 재정적 상태가 안 좋다고 느끼는 사람은 육체적인 고통도 보다 크게 느낀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제적 불안감이 육체적 증상으로 표출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 같은 현상이 일어나는 이유는 본인의 삶조차 스스로 통제할 능력이 없다는 심리에서 비롯되는 것으로 보인다.   미국 버지니아대 연구팀은 미국 과학뉴스 유레칼러트를 통해 “경제적으로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생각하면 육체적으로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몇 가지 연구들을 종합해본 결과, 재정적 […]

수분 부족하면 머리 아플 수 있다?

우리 몸은 70% 이상이 물로 구성되어 있다. 물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피로나 허기를 느끼기 쉽다. 미국 코네티컷대의 연구에 따르면, 탈수 증상은 수분이 정상적인 수준에서 1.5%만 모자라도 나타난다. 두통도 그중 하나다. 수분 부족으로 인한 두통은 다양한 부위에 나타난다. 머리 전체가 아픈 경우도 있지만 사람에 따라 이마나 뒤통수가 쑤신다고 느낄 수도 있다. 고개를 숙이는 등 머리를 움직이면 […]

깊은 상실감, ‘주변 사람들의 도움’ 중요

  슬픈 일이 벌어져도 견딜 수 있는 건 이를 극복할 수 있는 ‘회복력’ 덕분이다. 슬픔과 고통을 처리하는 방식은 사람마다 각기 다른데, 그 처리방식이 건강해야 빠른 치유의 힘이 생긴다.   심리학자와 정신의학자들이 슬픔에 대처하는 방법을 연구하는 이유 중 하나는 회복력을 앞당기는데 있다. 그리고 중요한 방법의 하나로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꼽는다.   어떤 사람은 슬픈 감정에 빠졌을 때 이를 온전히 혼자 극복해야할 문제로 생각한다. 하지만 누군가의 도움이 […]

주위에 암환자 있다면, 이런 말 피해요

독한 치료 과정을 견뎌내야 하는 암 환자를 제3자가 이해하기란 어려운 일이다. 암 환자의 마음을 잘 헤아리지 못하고 의도치 않게 상처를 주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걱정된 마음에서 전하는 말들이 암환자를 배려하지 못한 경우도 의외로 많다. 비현실적인 조언을 하거나, 긍정적으로 생각하라는 등 뜬구름 잡는 식의 낙관은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암환자에게 되도록 하지 말아야 할 말들에 대해서 […]

‘운동 포기자’에게 건네는 6가지 조언

  운동은 계획을 세우는 순간이 가장 즐겁다. 막상 시작하고 나면 힘이 들고 생각보다 성가시다는 생각도 든다. 마라톤 완주처럼 격렬한 운동이라면 더욱 그렇다. 이처럼 거창한 운동 목표가 있다면 동일한 운동 목표를 이룬 선배의 조언이 도움이 된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가 마라톤 완주에 성공한 사람들의 팁을 소개했다. 이 조언은 신체능력과 무관하다. 장기적인 운동 목표는 정신력과 보다 직결되기 때문이다.   ◆ 책임 공유자 찾기 […]

계속 아프다는 사람… ‘건강 염려증’도 치료 필요

  최근 30대 회사원 최씨는 속 쓰린데 마음 속이 더 상하고 있다. 분명히 아픈데 병원만 가면 문제가 없다. 내시경 검사를 해도 이상무다. 마음 편하게 먹고 스트레스 관리에 신경 쓰는 게 좋겠다는 답만 받았다. 동네 병원의 진단을 못믿어 대학병원을 찾았다. 다른 진단이 나올 수 있다고 생각했는데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그래도 마음이 편치 않아 한의원을 들렸다. 똑같았다. 걱정만 키우는 상황이다. […]

웃으면 고통·스트레스 줄어든다

  “세상에서 가장 심하게 고통받는 동물이 웃음을 발명했다.” 독일 철학자 프리드리히 니체의 말마따나 사람처럼 환하게 웃을 수 있는 동물은 없다. TV나 동물원에서 원숭이가 헤벌쭉하거나 킥킥대는 모습을 볼 수 있지만 웃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무엇인가 두려울 때의 표정. 원숭이는 입을 씰룩대면서 친밀감을 표시할 뿐, 사람처럼 즐겁게 웃지 못한다. 수년 전 미국 보울링그린대 연구팀은 쥐가 즐거울 때 […]

여름이 가을보다 행복하다? (연구)

여름에는 가을에 비해 정신적 고통이 덜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뉴욕 주립 대학교 빙엄턴 연구진은 다양한 연령대의 성인 남녀 52명을 대상으로 여름과 가을의 식단, 수면, 운동 등 전반적인 라이프스타일과 정신 건강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했다. 2년여에 걸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연구진은 정신 건강 상태가 식사 품질, 운동 빈도, 수면의 질 등 라이프 스타일의 여러 요소에 영향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