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게이

장대높이뛰기 선수의 고독2

<☞ 1편 보기>  ① 출발(도움닫기) 더 빨리 달릴수록 더 높이 뛰어 오를 수 있다. 도움닫기 스피드가 빠를수록 장대를 더 높은 데서 잡을 수 있고 장대를 높이 잡을수록 더 큰 상승에너지를 탈 수 있다. 깨달음을 얻으려면 용맹 정진해야 한다. 부처를 만나면 부처를 죽이고, 조사를 만나면 조사를 죽이고 ,나한을 만나면 나한을 죽여야 한다. 그래야만 부처가 될 수 […]

장대높이뛰기 선수의 고독1

누나야, 사는 게, 왜, 이러냐 사는 게, 왜, 이리, 울며, 모래알 씹듯이 퍽퍽하고사는 게, 왜, 진창이냐 엄마야, 누나야 이젠, 웃음마저도 시든 꽃처럼 무심한 손길도 왜 가슴 데인 화열처럼 왜, 쉬이 넘기지 못하고, 가벼이 사랑치 못하고 말이다 …중략… 사는 게 왜, 이리, 숨 막힌 것인지 엄마야 강변에 햇살이 표창처럼 반짝일 때 누나야 저 억장 무너지는 바다에 […]

휴대폰 중독이 수면 방해

휴대전화를 너무 많이 사용하는 청소년들이 적게 사용하는 청소년에 비해 수면 장애, 불안, 스트레스, 피로 등을 더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들 사이에 휴대전화 중독이 점점 일반화되고 있는 것이다. 스웨덴 살그렌 아카데미 게이비 바드레 박사팀은 미국 볼티모어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 수면학회연합회 22회 연차 학술대회에서 휴대전화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청소년들의 생활패턴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미국 의학논문 소개 사이트 […]

유아 카시트는 뒷자리 중앙이 안전

자동차 유아 보호 장구(카시트)는 뒷좌석 중앙에 장착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베이니아 대와 필라델피아 어린이병원 연구진은 1998~2006년 16개 주에서 발생한 3세 이하의 유아 자동차 사고 4,790건을 분석했더니 보호 장구를 중앙에 장착하면 측면에 설치했을 때보다 부상 위험이 43% 낮았다고 전문지 ‘소아학(Pediatrics)’에 발표했다. 미국 건강 포털 웹엠디 등은 10일 이 연구결과를 소개하며 운전자들은 어린이를 […]

건강정보의 홍수 속에서

눈만 뜨면 홍수처럼 밀려오는 각종 건강정보와 광고 속에서 옥석을 가려낸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유명한 국제학술지에 실리는 논문도 마찬가지이다. 예를 들면 “커피가 심장과 혈압에 좋지 않다”라는 논문이 발표된 지가 불과 몇 해 전이었는데 최근에는 커피가 당뇨에 좋다, 또는 치매에 좋다느니 하는 반대 논문들도 나오고 있다. 이런 상반되는 주장에 대한 자세한 설명 대신 대문짝만하게 제목만 키우는 […]

이명박 정부는 의료 소홀?

“새 정부의 의료정책이 도대체 무엇인지 답답하다.”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이 의료 분야에는 관심이 없는 것인가?” 새 정부 출범을 앞두고 언론에서 의료 정책에 대한 기사는 찾아보기가 힘들다. 의제는 교육, 통일, 여성 등이 차지하고 있고 보건의료 분야는 소외된 듯하다. 애당초 의료 정책 변화는 MB 캠프의 관심이 아니었다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보건의료 분야의 학자들도 “인수위원회의 구성과 발표를 종합하면 당선인 […]

노벨 의학상, 카페치 등 3명 공동 수상

스웨덴 노벨상위원회는 8일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로 미국의 마리오 카페치(70)와  올리버 스미시스(82), 영국의 마틴 에반스(66) 등 3명을 공동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과학자는 포유동물 배아줄기세포의 유전자를 조작해 각종 질병을 치유하는 토대를 닦은 공로를 인정받았다. 미국 카페치와 스미시스 교수는 특정 유전자를 떼거나 붙이는 ‘유전자 적중(Gene Targeting)’ 기술로 유전자 조작 쥐를 만들어냈다. 에번스는 포유동물에서 처음으로 배아줄기세포주를 확립했다. 이들 과학자는 […]

권위가 무너지는 사회

  추기경이 계란 세례를 받았다. 아프가니스탄이나 이라크 같은 이슬람 국가에서가 아니라, 서울 공릉동에서였다. 학교 옆의 성당이 납골당을 짓는 것에 항의하는 주민들이 9일 성당을 방문한 정진석 추기경의 승용차에 계란과 물병을 던졌다는 것이다. 주민들은 학교 옆의 성당에 납골당을 설치하면 자녀의 교육권에 큰 지장이 있다며 2년 동안 시위를 벌였다고 한다. 한국 사회의 온갖 모순들이 고스란히 농축된 사례다. 주민들은 […]

정보화사회 의사 마인드

고혈압 환자 A씨. 승용차를 몰고 거래처로 가다가 길가에 차를 세운다. 가슴을 누르는 극심한 통증 때문. 휴대전화부터 찾는다. 119 구급차를 부르고 휴대전화의 병원 정보 검색 서비스를 통해 인근병원 중 소비자 평점이 높은 곳을 찾는다. 구급차가 오자마자 S병원 응급실로 갈 것을 부탁한다. 응급실에서는 A씨의 팔뚝에 심어진 RFID 카드를 읽고 곧바로 심장수술에 들어가고…. 멀지 않은 장래에 이 땅에서 […]

웹2.0이 바꾸는 의료환경

‘어느 것이든 좋다’(Anything Goes)! 오스트리아의 과학철학자 폴 화이어아벤트는 모든 용어를 과학용어로 바꿀 수 있다는 ‘환원형(還元型) 유물론’에 맞서 “인디언의 의학, 중국의 침술 등도 하나의 패러다임으로 인정해야 한다”며 이렇게 도발적으로 주장했다. 그는 사람들은 여러 패러다임 중 가장 경쟁력이 있는 것을 선택하기 마련이지만 그렇다고 하나를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그렇다. 선택이다. 어느 것이든 좋다. 세상이 급변하고 있다지만, 오프라인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