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검버섯

20대부터 노년까지… 나이대별 피부 변화

    평소보다 피부 컨디션이 나빠질 때가 있다. 강렬한 햇볕이 내리쬐는 곳에서 장시간 야외활동을 했다거나 음식을 잘못 먹었다거나 월경기간이라면 피부 상태가 안 좋아질 수 있다. 하지만 이처럼 일시적인 변화보다 더욱 신경이 쓰이는 것은 노화로 인한 영구적 변화다.   나이가 들면 주름살이 늘고 피부표면이 건조해지는 등의 변화가 일어나는데 특히 여성은 호르몬 수치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 사춘기, 임신기, 폐경기 등 시기별 피부 상태가 다르다는 것이다. […]

강한 자외선으로 생기는 피부질환 예방하는 법 3

    자외선 예방 대책 세워야 사람의 피부는 여러 가지 환경적 요인에 의해 색이 변하기도 한다. 얼굴색을 보고 건강에 이상이 생겼음을 알 수 있는 것처럼 피부색은 건강지표이기도 하다. 하지만 특별한 질병이 없어도 얼굴색이 변하기도 하는데 바로 자외선 때문이다. 강해진 자외선에 얼굴색이 홍, 백, 흑으로 물드는 일이 잦아졌다. 얼굴색이 붉게 혹은 검게 바뀌었다면 강한 자외선을 막는 대책을 세워야 한다.         ◆안면홍조 […]

배탈, 두통… 부엌에서 치료한다?

    머리가 아프면 당장 진통제에 손이 가고 피부가 가려우면 바로 연고를 찾게 된다. 이렇게 가벼운 증상에도 상비약을 떠올리지만 일상에서 쓰는 식품 중에서도 찾을 수 있다.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프리벤션닷컴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부엌에 있는 ‘자연의 약’과 치료 가능한 질병을 소개했다.   ◆배탈: 생강 생강은 위통 완화제로 알려져 있는데 정말이다. 멀미, 입덧 등 가벼운 위장질환을 가라앉히는데 큰 효과가 있다. 차를 […]

도드라진 핏줄, 주름… 손 노화 예방하려면

  40대가 중년이란 건 옛말이 된듯하다. 20대처럼 보이는 40대가 매우 많기 때문이다. 40이 넘어도 탄탄하고 싱그러운 얼굴을 유지할 수 있는 시대가 됐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얼굴이 아닌 다른 부위는 어떨까. 얼굴을 팽팽하지만 손은 자글자글할지도 모른다. 상대적으로 나이가 잘 드러나는 부위이기 때문이다.   ‘성형과 재건수술(Plastic and Reconstructive)저널’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대부분의 사람들이 손만 보고도 상대방의 나이를 거의 정확하게 유추할 수 있다. […]

‘자연의 약’… 집에서 만드는 천연 치료제 9

  병원에 가야 할 정도로 심각한 질환이 아니라면 대개 집에서 적당히 조처할 수 있다. 우선 상비약을 떠올리지만, 일상에서 쓰는 식품 중에서도 찾을 수 있다. ‘프리벤션닷컴’이 ‘자연의 약’으로 불리는 집에 흔히 있는 식품과 치료 가능한 질병을 소개했다.   베였거나 살갗이 벗겨진 상처: 꿀 꿀에는 강력한 상처 치료 기능이 3가지 있다. 당분은 습기를 흡수해 세균이 살 수 없게 […]

손에서 찾아보는 나의 건강 상태

document.addEventListener("DOMContentLoaded", function(event) { jQuery( '#slider-pro-3-1322676' ).sliderPro({ //width width: "100%", //height autoHeight: true, //autoplay autoplay: false, autoplayDelay: 5000, arrows: true, buttons: true, smallSize: 500, mediumSize: 1000, largeSize: 3000, fade: true, //thumbnail thumbnailArrows: true, thumbnailWidth: 120, thumbnailHeight: 120, thumbnailsPosition: 'bottom', centerImage: true, imageScaleMode: 'cover', allowScaleUp: true, startSlide: 0, loop: true, slideDistance: 5, autoplayDirection: 'normal', touchSwipe: true, fullScreen: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