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건망증

ADHD 있다면, 생활에 ‘이런’ 어려움 나타난다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 (이하 ADHD)라고 하면 흔히 어린이에게만 나타나는 증상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요즘은 성인에게서도 ADHD가 나타나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 증상이 심각한 경우 일상생활 전반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는 성인 ADHD, 어떻게 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미국 건강정보 사이트 웹엠디(WebMD)에서 소개했다. 강박적 식사 = ADHD 환자의 경우 자신의 행동을 제한할 수 있는 능력이 […]

탈모 위험 3.4배.. 독한 ‘코로나 확진’ 후유증

  코로나19 확진자가 감염 후 3개월 안에 후각 장애가 발생할 위험이 일반인에 비해 7.92배 높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기관지 확장증을 앓을 확률은 3.63배, 탈모 발생 위험은 3.39배, 심근염 발생 위험은 3.2배였다. 코로나에 걸린 후 다양한 후유증을 겪고 있는 사람이 늘고 있는 가운데 13만 명이 넘는 대규모 대상자를 분석한 연구결과여서 주목된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신장내과 장태익 교수가 2020년 […]

‘폐 검사’ 해봐야 할 코로나 후유증 증상

코로나19 확진 후 격리는 끝났지만, 후유증을 겪는 사람이 많다. 특히 폐기능 저하로 호흡곤란을 겪는 경우도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폐기능이 저하됐다면 어떤 치료를 받아야 할까? 최근 국립보건연구원의 코로나 후유증 조사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 20~79%가 피로감, 호흡곤란, 건망증, 수면장애, 기분장애 등의 후유증을 호소했다. 지난 1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코로나19 확진자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에서는 19.1%가 후유증으로 의료기관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

기억이 가물가물… 치매일까 건망증일까

‘내가 작년에 여행을 어디 갔었지?’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다녀온 여행 장소가 갑자기 생각나지 않은 경험은 한 번쯤 있을 것이다. 처음에는 건망증이라 여기지만 이렇게 생각나지 않는 일이 잦아지면 치매를 의심한다. 때때로 생각이 잘 나지 않는다면, 건망증과 치매를 어떻게 구별할 수 있을까? 주안나누리병원 뇌신경센터 우나은 과장은 “치매와 건망증을 구분하는 기준은 바로 일상생활 장애”라고 말한다. 치매는 기억력 저하와 […]

중년의 심한 건망증.. 뜻밖의 질병이 원인

  나이 들어 심각한 건망증을 겪는 경우가 있다. 물건 둔 곳을 자주 깜박하는 것은 오히려 가벼운 증상이다. 예전에 식사까지 하며 얘기를 나눈 사람을 시간이 지나면 전혀 기억 못한다. 상대방에게 큰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고 본인에게도 엄청난 스트레스다. 무슨 일이 있는 것일까? ◆ 52세 방송인 박소현 “자주 봤던 사람 못 알아봐 큰 스트레스” 방송인 박소현이 8일 […]

갱년기…남녀 차이점, 좋은 식품도 달라

갱년기는 인체가 성숙기에서 노년기로 접어드는 시기를 말한다. 대개 40대 후반부터 50대까지 신체기능이 저하되는데, 여성의 경우 생식기능이 없어지고 월경이 정지되며, 남성의 경우 성기능이 감퇴되는 현상이 나타난다. 여성은 45~55세(평균 50세)가 되면 생식기관인 난소가 노화해 여성호르몬 분비량이 급격히 감소하게 되고, 남성은 30대 후반부터 서서히 남성호르몬이 줄어든다. 여성은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이, 남성은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분비가 저하되면서 여러 가지 증상을 […]

코로나 감염자의 20%, 후유증으로 병원 방문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감소 추세로 접어들면서, 이제는 장기적으로 지속되는 후유증, 롱코비드에 대한 연구가 중요해졌다. 이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코로나19 회복 후 이어지는 후유증에 대해 지속적으로 연구를 진행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까지의 연구현황에 따르면 회복 후 흔하게 나타나는 후유증들이 있다. 국립보건연구원이 국립중앙의료원, 경북대병원, 연세대의료원 등의 국내 의료기관과 조사한 결과, 피로감, 호흡곤란, 건망증, 수면장애, 기분장애 등의 증상이 20~79%의 환자들에게서 나타났다. […]

80%가 헷갈리는 ‘치매 전 단계’ vs. ‘정상 노화’

    휴대폰 등 소지품을 어디에 놔뒀는지 망각하기 일쑤다. 약속을 계속 놓친다. 대화하다가 생각의 흐름을 자주 놓친다. 이런 경우 노인들은 ‘깜빡함'(건망증)쯤으로 여기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런 증상이 ‘깜빡함’이나 정상적인 노화의 일부가 결코 아니라고 지적한다. 노인의학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런 증상은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의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MCI)에 속한다. 경도인지장애는 노화 관련 쇠퇴와 알츠하이머병 사이에 […]

코로나 회복 후에는 정신건강이 문제…대처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신체에 큰 고통을 초래한다. 그런데 이뿐만 아니라 코로나19에 걸렸다 회복한 환자 60%에게서 정신건강과 관련된 문제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워싱턴대학교 의대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에서 회복한 뒤 1년 동안 불안증, 우울증, 자살에 대한 생각, 아편 제제 사용 장애, 불법 약물 및 알코올 사용 장애, 혼란 그리고 사고와 집중력 문제를 겪을 가능성이 높았다. 연구팀은 […]

변비에 불면증까지? 운동부족 알리는 의외의 신호들

우리 몸을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해서는 운동이 필수적이다. 신체적 활동이 많지 않을 경우 건강은 서서히 안좋아 진다. 그렇다면 우리가 충분히 움직이지 않고 있다는 것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미국건강매체 웹엠디는 최근 우리가 몸을 움직이지 않고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의외의 신호들을 정리해 소개했다. 변비 더 많이 움직일수록 결장도 더 많이 움직이고, 예정된 시간에 대변을 보는 것이 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