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간접흡연

“할아버지 흡연하면 손주 천식 위험 껑충” (연구)

비흡연자라 하더라도 어린 시절 간접 흡연에 노출된 남성의 자녀가 비알레르기성 천식에 걸릴 위험이 59% 증가한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유럽호흡기저널(ERJ)》에 발표된 호주, 영국, 스리랑카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이다. 호주에서 1968년부터 진행된 ‘태즈메이니아 종단 건강연구(TLHS)’의 일환으로 수집된 1689쌍 부자의 건강 데이터를 분석한 연구결과다. 흡연이 2세대 후 태어난 사람의 건강까지 해칠 수 있다는 ‘세대간 […]

심한 운동? 두통의 원인이 되는 뜻밖의 원인들

“ 어이구 머리야” 현대인은 두통을 달고 산다. 두통은 전체 인구의 90% 이상이 경험할 정도로 흔한 질병이다. 두통의 원인은 다양해서 찾기 힘들다. 여러가지 검사를 거쳐 발견하면 다행이다. 만일 그렇지 않다면 두통약을 달고 살게 된다.   사실 뇌 자체는 통증을 직접 느끼지 못한다. 피부, 동맥, 근육 뼈막, 뇌신경 등 여러 원인에 의해 통증을 느끼게 된다. 미국의 건강, 의료 정보 사이트 ‘웹 엠디’는 두통을 초래하는, 의외의 […]

“나이 불문” 위암 예방하는 습관 5가지

  위암은 나이에 상관없이 생명을 앗아가기도 하는 무서운 병이다. 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90% 이상이 생존하는 병이기도 하다. 위암은 지구상에서 폐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병하는 암이다. 특히 한국, 중국, 일본, 코스타리카 등의 나라에서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위암 발병의 원인은 인종적 구분이나 유전적인 요인보다 환경적 요인이 크다. 우리나라에서 위암 환자가 많은 이유를 단적으로 말할 수는 없지만 암의 […]

옷에 밴 담배 연기, 피부 손상한다 (연구)

  담배를 직접 피우면 1차 흡연, 그 곁에서 담배 연기를 맡으면 2차 흡연이다. 담배를 피웠던 공간에 있거나 담배를 피운 사람과 함께 있어도 유해 물질에 노출된다. 3차 흡연이다. 미국 캘리포니아대 연구진은 흡연 후 옷, 머리칼, 가구, 자동차 등에 남은 니코틴을 접촉하면, 즉 3차 흡연으로 피부가 손상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또 액상 전자담배에서 누출된 용액 속 […]

비흡연자도 위험… 여성 ‘폐암’ 예방수칙 4가지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의 주범은 물론 고등어가 아니다. 하지만 실내 환기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면 영 틀린 말도 아니다. 여성 폐암 환자의 대부분은 비흡연자여서 간접흡연과 미세먼지 등이 용의선상에 있는데,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가 음식을 조리할 때 생기는 연기와 미세먼지 등의 발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기 때문이다.   폐암은 흡연과 밀접해 남성 질환으로 여겨지곤 한다. 이는 편견이다. 폐암 환자 10명 중 3명은 여성이고, 국립암센터 […]

아동·성인기의 간접흡연, 류마티스 관절염 위험 증가와 연관

지금까지 아동기 또는 성인기의 간접흡연 노출과 류마티스 관절염(RA)의 위험 사이의 연관성은 충분한 연구가 이뤄지지 않았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어린 시절이나 어른이 된 뒤 간접흡연에 노출이 류마티스 관절염 발병 위험 증가와 연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프랑스 파리의 사클레대 연구팀은 건강한 여성을 대상으로 간접흡연에 대한 노출과 류마티스 관절염의 발병 위험 사이 연관성을 코호트 조사했다. 간접흡연에 대한 노출을 […]

간접흡연도 피해야… 위암 예방 습관 4가지

  위암은 연령에 상관없이 발병하며 생명을 앗아가기도 하는 무서운 병이다. 하지만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90% 이상이 생존하는 병이기도 하다. 위암은 지구상에서 폐암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병하는 암이다.   특히 한국, 중국, 일본, 코스타리카 등의 나라에서 높은 발병률을 보이고 있다. 위암의 발병 원인 중 가장 중요한 것은 환경적 요인이다. 위암 발병의 원인은 인종적 구분이나 유전적인 요인보다 환경적 요인이 크다.   […]

대장암에 대한 오해와 진실 4가지

  대장암 환자가 늘고 있다. 대장암의 5% 정도는 유전적 원인 때문에 생기고 95%는 식생활, 흡연, 잦은 음주 등 후천적 요인으로 발생한다. 식생활 개선이 어렵다면 당장 담배부터 끊어야 하는 이유다. 일반인은 50세 이후 5년에 한 번씩 대장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40세 이후 혈변이 나오거나 배변 습관이 갑자기 변했다면 곧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대장암에 대한 오해와 진실을 알아보자.   ◆흡연은 대장암에도 큰 영향 흡연은 대장암과 밀접한 관련이 […]

부모 담배연기, 자녀 머리 나쁘게하고 살찌게 한다

  금연 결심을 이어가지 못하고 다시 담배를 입에 문 당신, 가정에 자녀가 있다면 다시 담배를 끊어볼 일이다. 간접흡연이 어린이들의 허리둘레를 살찌게 하고 인지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다..   미국 조지아 의과대 임상심리학자 캐서린 데이비스 박사팀은 수동적 흡연(간접흡연)에 노출된 어린이 7세부터 11세 220명을 대상으로 부모의 흡연 경력 등 뿐 아니라 혈액에서 코티닌(니코틴 대사물질) 수치를 측정했다. 또한 비만도, 수면, 당뇨 위험에 영향을 미치는 신체활동 정도도 평가했다.       […]

폐를 튼튼하게 만드는 방법 7가지

  심장을 튼튼하게 하는 방법은 많이 알려져 있다. 유산소운동을 꾸준히 하고 건강에 좋지 않은 지방을 제한하는 것 등이다. 이에 비해 폐(허파)를 건강하게 하는 방법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건강 정보 사이트 ‘액티브비트닷컴’이 미국폐협회(ALA) 연구원들의 조언을 토대로 폐 건강을 증진시키는 방법 7가지를 소개했다.   1.채소를 통해 항산화제 섭취를 늘려라 산화 반응을 차단하는 항산화제와 항암 특성이 있는 글루코시놀레이트 등의 영양소가 풍부한 식품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