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가정

가구, 어린이에게 흉기가 될 수 있다? (연구)

미국에서 46분마다 1명의 어린이가 가구나 TV에 깔려서 응급실로 실려 가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미국의 워싱턴포스트지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산하 전국아동병원 상해연구‧정책센터가 1990년~2019년 30년에 걸쳐 추적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한 보도다. 8월 27일 ‘부상 역학(Injury Epidemiology)’지에 발표된 이번 연구는 가구나 TV를 밟고 올라서다 해당 집기가 넘어지면서 그 밑에 깔리거나 낙상을 입어 응급실 치료를 받은 18세 이하 청소년 […]

‘인간관계 피로증’에 대처하는 방법

‘다정도 병인양 하여…’ 고려시대 이조년이 남긴 시조의 한 구절이다. 재택근무가 늘어나고 집콕생활은 일상이 된 코로나 시대, ‘다정도 병’이란 표현이 왠지 낯설지 않게 다가온다. 가족이든 룸메이트든 같은 공간에 못박혀 있듯 함께 보내는 시간이 예전보다 훨씬 길어지면 미묘한 긴장감과 피로가 싹틀 수 있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은 가까운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피로증에 대처하는 방법을 소개했다. 하버드대 매사추세츠 […]

소원한 부부 관계에 도움 주는 영화 6 (연구)

“행복한 가정은 서로 닮았지만, 불행한 가정은 모두 저마다의 이유로 불행하다” 러시아의 대문호 레프 톨스토이가 소설 ‘안나 카레니나’의 첫 문장에서 설파했듯 불행한 부부 혹은 가정의 문제는 간단치 않다. 미국 로체스터 대학교 연구진이 그 문제를 들여다 보기 위해 수용-전념 치료(Acceptance-Commitment Therapy), 마음 챙김(mindfulness), 감정 조절에 관한 기존 논문 174편을 분석했다. 그 결과, 친밀한 부부 혹은 가정의 요체는 […]

장마철 퀴퀴한 빨래 냄새 잡는 법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겠다. 아침 기온은 서울이 23도 등 전국이 22도에서 26도로 어제와 비슷하겠다. 낮 기온은 서울이 26도 등 전국이 25도에서 31도로 어제보다 2도에서 3도 가량 낮겠다. ☞오늘의 건강= 요즘 같이 습한 장마철에는 건조대에 널어놓은 빨래가 좀처럼 마르지 않는다. 제대로 마르지 않은 옷가지는 꿉꿉한 냄새를 풍겨 불쾌감을 줄 뿐만 아니라 세균이나 곰팡이가 번식하기 […]

성 정체성, 바뀔 수 있나?

나이가 들면 몸과 마음에 여러 가지 변화가 생긴다. 성적 지향은 어떨까? 성 정체성 또한 달라질 수 있는 것일까? 미국 ‘헬스닷컴’은 북미 갱년기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논문을 인용, 세월에 따른 ‘성적 유동성’이 존재한다고 보도했다. 평생 이성애자로 살던 사람이 나이 들면서 동성애자가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변화는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일어난다. 유명인들 가운데 <아쿠아맨>의 앰버 허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