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tag

가스

방귀마다 다르다..무슨 이유?

  방귀를 뀌는 건 극히 정상적인 일이다. 우리가 먹고, 씹고, 삼키는 중에 함께 들어간 공기가 장 속 음식물이 발효되면서 생긴 가스와 합쳐져 방귀나 트림으로 나온다. 방귀를 뀌는 건 대체로 좋은 현상이다. 그렇지 않으면 가스가 쌓여 속이 불편하고 더부룩해진다. 방귀는 우리 몸 상태의 신호이기도 하다. 방귀를 얼마나 자주 뀌는지, 냄새는 어떤지, 다른 소화기 증상이 동반되는지 등에 […]

배에 찬 가스, 손쉬운 배출법 6

연인 사이 관계의 밀도를 파악하고자 할 때, “방귀를 텄는가?” 혹은 “트림을 텄는가?”라고 묻기도 한다. 자연스런 생리 현상을 감추지 않을 정도로 허물이 없는지 가늠해보고 싶어서다. 몰래 가스를 내보내려다 실패하면 부끄럽게 여기기도 한다. 방귀와 트림은 부끄러워야만 하는 것인가? 그러나 이 방귀와 트림은 신체가 가스를 배출하는 두 가지 대표적 방법으로, 건강을 유지하는 데 매우 필수적인 활동이다. 건강한 사람은 […]

가스 차고 꾸르륵… 장에 대체 무슨 일이?

  취업준비생 박모씨(26)는 배에서 자꾸 소리가 나고 방귀가 잦아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고등학교 때부터 소화가 잘 안되고 변비 증상이 있어 왔기에 웬만한 위장 및 대장 질환은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최근 배에 가스가 차고 꾸르륵 소리가 나는 증상이 심해졌다. 입사 시험이나 면접 때도 방귀가 나오거나 배에서 소리가 날까 봐 신경이 쓰인다.   병원을 찾은 박 씨의 진단명은 과민성대장증후군. 일반적으로 변비나 설사가 반복해 나타나면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의심하게 된다. […]

건강검진 전에 왜 물도 마시면 안될까?

건강 검진을 하려면 하루 전 저녁부터 식사나 물을 마시지 않아야 한다. 불편하기 짝이 없다. 왜 금식을 해야 하는걸까.  금식하는 이유는 검진 항목에 따라 다르며, 금식하는 법도 다르다. 대개 당뇨, 콜레스테롤, 혈액 검사는 금식이 필요하다. 위내시경, 대장내시경, 간기능 검사, 복부 초음파 검사도 금식해야 한다. 혈액 검사나 당뇨 검사는 8시간 공복 상태를 기준으로 수치가 정해져 있다. 위와 대장내시경 […]

소화불량에 탄산음료 한잔? 절대 안돼요

  요즘 “먹은 게 소화가 안 된다”는 사람이 많다. 식사 후에 속이 쓰리거나 더부룩한 증상이다. 스트레스 등 정신적인 원인도 있지만 역시 잘못된 습관에서 오는 게 대부분이다. 소화가 안 된다고 할 때 탄산음료를 권하는 사람이 있다. 이는 절대 피해야 할 행동이다.   탄산음료를 마시면 트림이 나오며 속이 시원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카페인 때문에 실제로는 소화장애가 더 심해질 수 있다. 또한 […]

장이 나빠졌다는 뜻밖의 신호 4

장에는 수많은 미생물이 살고 있다. 이 생태계가 조화롭지 못하면 배가 아프다. 가스가 차거나 설사가 나기도 한다. 장의 건강 상태와 연관지어 생각하기 힘든 뜻밖의 증상도 있다. 어떤 증상일까? 대처 방법은 무엇일까? 미국 ‘에브리데이헬스’가 정리했다. ◆ 단 음식 = 이상할 정도로 단 게 끌린다고? 장내 생태계의 균형이 무너지고 나쁜 박테리아가 우위를 점했을 가능성이 크다. 설탕에 대한 탐닉을 […]

여성의 ‘그날’ 복부팽만감 줄이는 법 5가지

  사춘기부터 폐경기 전까지 여성에게 매달 찾아오는 마법의 날, 복부팽만감으로 속이 불편하고 통증을 참기 힘들어하는 여성들이 있다. 지난 한 연구에 따르면 여성 10명 중 7명꼴로 이처럼 월경기간 불편함을 느낀다. 그렇다면 이를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은 뭘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이런 증상을 부분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전략이 있다.   ◆가스 유발음식 피하기 브로콜리와 양배추 같은 음식에는 ‘라피노오스’라는 복합당이 들어있다. 그런데 사람은 […]

유당불내증 있어도 단단한 치즈는 OK

  유제품을 소화시키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나이가 들면서 젖당을 분해하는 효소인 락타아제 생산능력이 떨어지면서 일어나는 현상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사람이라면 누구나 미약하게나마 조금씩은 유당불내증이 있다. 유제품을 먹으면 복부팽만감이 느껴지고 가스가 찬다는 것이다.   락타아제가 충분히 생성되지 않으면 젖당 분자가 체내로 제대로 흡수되지 못하고 결장에 머물면서 가스가 형성되고 설사가 나는 것이다. 하지만 미국 건강지 프리벤션에 따르면 유당불내증이 심각하지 않다면 먹어도 되는 유제품들도 있다.   […]

방귀의 건강학, “하루 25번도 정상. 참으면 독”

  방귀로 인해 곤혹스러울 때가 많을 것이다. 방귀(가스배출)는 건강한 사람도 생기는 자연스런 생리현상이다. 하지만 그 독특한 소리와 냄새로 인해 사람들을 난처하게 만들 수 있다. 건강을 위해 방귀를 피할 수 없다면 소리와 냄새 없이 뀔 수는 없을까? 방귀 때문에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방귀에 대한 이모저모를 알아본다.   ◆ 정상적인 방귀 횟수는 하루 14-25회 방귀가 잦다고 고민할 필요는 없다. 건강한 사람은 매일 14-25차례 가스를 […]

트림 막을 방법은 없을까?

점잖은 자리에서 ‘끅’ 트림이 나오면 몹시 당혹스럽다. 트림은 왜 나오는 걸까? 막을 방법은 없을까?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이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우리 몸은 위에 지나치게 가스가 차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트림을 한다. 식사를 할 때면 음식과 함께 공기도 조금씩 마시기 마련. 공기는 식도를 타고 내려가 위의 윗부분에 모인다. 위가 팽창하기 시작하면 위벽에 있는 센서가 식도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