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wsing author

권순일 기자

너무 뜨거운 음료도…암 유발하는 의외의 요인 6

담배를 피우거나 오염된 공기를 마시면 암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잘 의식하지 못하지만 암 발생 확률을 높이는 원인들이 있다. 미국 과학 전문 사이트 ‘라이브사이언스’ 자료를 토대로 암을 부르는 뜻밖의 요인들에 대해 알아봤다. △너무 뜨거운 음료 매일 차나 커피 등 뜨거운 음료를 마시는 사람들은 그 온도에 주의를 해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너무 […]

기적의 한국 축구…선수들도 하는 자전거 운동 효과 4

포르투갈에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고 12년 만에 월드컵 16강 진출의 금자탑을 쌓아 올린 한국축구대표팀. 이번 쾌거는 팀의 대들보인 손흥민을 비롯해 황희찬, 김민재 등 팀의 주축들이 부상으로 시달리는 상황에서 이룬 것이어서 더 뜻깊다. TV를 통해 한국 팀의 경기뿐만 아니라 훈련 상황 등 일거수일투족을 관심 깊게 지켜 봐온 팬들에게는 뉴스 때마다 등장하는 낯익은 장면이 있다. 훈련장 한쪽에서 고정식(실내) […]

쓸데없는 걱정 유발하는 건강 정보 7

수많은 건강 정보들이 인터넷을 통해 빠르게 퍼져 나간다. 그러나 그 중 많은 정보들은 잘못된 것이거나 사실의 일부를 과장한 것들이다. 미국 방송 ‘폭스뉴스’가 소개한 괜한 걱정을 일으키는 건강 정보들을 정리했다. △달걀은 콜레스테롤을 크게 높인다 1960 년대와 70 년대에 과학자들이 혈류 속 콜레스테롤 수치가 심장병과 관련 있다고 밝힌 뒤로 달걀은 기피돼 왔다. 그렇지만 최근 연구들에서 심장병을 일으키는 […]

반려견으로 알아보는 사람의 성격

산책에 나선 반려견을 보면 동행한 주인과 닮았다는 느낌이 들 때가 종종 있다. 이런 느낌이 과학적 이유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나왔다. 영국애견협회(The Kennel Club)가 반려견 소유자 1500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 따르면 반려견 품종과 주인의 지배적인 성격 특성 사이에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반려견과 주인 사이에는 닮은 점이 있고, 이로 인해 끌리게 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

겨울철 체중 증가 막는 데 좋은 천연 감미료 5

추운 날씨 때문에 바깥 활동량은 줄어들고 연말모임은 늘어나는 시기다. 살이 찌기 쉬운 때다. 체중 증가를 초래하는 요인 중 하나는 설탕이다. 설탕을 대체할 수 있는 달콤한 맛을 내는 천연 식품이 있다면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될 것이다. 특히 정제된 설탕은 비만과 당뇨를 비롯한 각종 성인병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고 있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이 설탕 대신 조금 넣어도 […]

비타민D 결핍 위험 큰 사람은 누구?

우리 몸은 칼슘과 인과 같은 미네랄을 흡수하는 데 비타민D를 사용한다. 이런 과정을 통해 치아와 뼈가 튼튼하게 된다. 또한 비타민D는 근육, 신경 및 면역 체계를 지원한다. 비타민D는 일상에서 얻기가 쉽지 않다. 대부분은 햇빛을 통해 얻는데 자외선이 피부에 자극을 주면 비타민D 합성이 일어난다. 비타민D는 달걀노른자, 생선, 간 등의 식품에도 들어있다. 이런 중요한 영양소인 비타민D는 부족하기 쉽다. 특히 […]

흔한 귓병… 그리고 귀 건강 보호 식품

귀는 눈과 코, 입에 비해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한 부위다. 질병으로부터 더 자유로울 것 같이 생각되기도 하지만 귓병은 예상보다 흔하다. 일상에서 일어날 수 있는 귀 질병으로는 무엇이 있을까.  청력 손실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되는 식품에는 어떤 게 있을까?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과 건강 생활지 ‘이팅웰’ 자료를 토대로 알아봤다. ◇흔한 귓병 △외이도염 귀의 외이도(바깥귀길)에 염증이 생기는 이 […]

잠 적게 자는 사람, 활동량 많아도 더 살 쪄(연구)

잠만 잘 자도 살이 빠진다. 연구에 따르면 수면 시간을 하루 1시간 추가하면 1년에 약 6㎏ 감량 효과가 있다. 수면을 늘리면 야식을 덜먹게 돼 칼로리 섭취가 줄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다른 연구에 따르면 하루 7시간 미만으로 자면 식욕과 허기가 더 심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잠을 상대적으로 많이 자는 사람이 적게 자는 사람보다 더 날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잠을 적게 […]

입속에 나타나는 건강 이상 징후 4

건강이 안 좋아지면 이상 신호가 나타난다. 감기에 걸리면 콧물이 나고, 음식을 잘못 먹으면 두드러기가 일어나는 식이다. 외부로 드러나는 신체적 변화는 건강 상태를 비교적 쉽게 점검할 수 있는 방법이 된다. 입안에서 일어나는 변화도 마찬가지다. 치아나 잇몸이 변색된다거나 입 냄새가 나고, 피가 나거나 입안이 붓는 등의 변화는 건강 이상의 징후이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 자료를 토대로 […]

“코로나, 더 센 놈이 온다”… 변종 등장 가능성

앞으로 나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변종은 현재 지배종보다 더 치명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아프리카보건연구소(AHRI) 연구팀은 6개월 동안 오미크론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던 환자를 분석한 결과, 시간이 흐름에 따라 돌연변이가 일어난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환자는 HIV(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에 감염돼 면역력이 약화된 상태였는데 6개월 동안 몸속 세포의 사멸과 융합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는 비교적 약한 오미크론에서 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