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세에 혹독한 몸 관리.. 최고령 모델의 세미 누드

100세 돼도 모델 활동 의지... 최고령 모델의 몸매 관리는?
잡지 ‘뉴 유(New You)’ 10월호에서 91세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가 과감한 세미 누드를 선보였다. [사진=New You]

1931년 출생. 91세, 2차 세계대전 직후 데뷔… ‘증조 할머니’ ‘노쇠’를 연상시키는  ‘연세’(나이)에 유명 잡지의 세미 누드 화보 주인공이라면 믿을 사람이 있을까?

전세계 최고령 모델로 알려진 카르멘 델로레피체가 다시 과감한 도전에 나섰다. 그는 최근 세계 유명인이 자주 커버 모델로 등장하는 잡지 ‘뉴 유(New You)’의 10월호 표지를 장식했다.

미국의 건강-뷰티 잡지 뉴 유는 6일 홈페이지와 SNS에 카르멘 델로레피체와 베벌리 존슨(70)의 화보 사진을 공개했다. ‘우아하게 나이 들기’를 주제로 건강과 스타일을 잃지 않는 두 모델을 특집으로 다뤘다.

특히 별도 페이지를 마련해 91세 모델의 몸매를 그대로 드러낸 세미 누드 사진을 실었다. 침대에서 하얀 이불로 가슴을 가린 최고령 모델의 모습은 절로 탄성을 자아내게 한다. 우아한 쇄골 라인과 매끈한 각선미가 젊은 모델 못지 않다. 어깨까지 내려온 풍성한 은발도 매력적이다.

‘뉴 유(New You)’ 표지를 장식한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오른쪽)와 베벌리 존슨. [사진=New You]
미국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는 2차 세계대전 직후인 1946년 15세에 유명 패션 매거진 ‘보그’(VOGUE) 표지 모델로 화제를 모았다. 베벌리 존슨은 1974년 ‘보그’ 의 첫 흑인 표지모델로 활약했다.

91세 현역 모델은 인터뷰에서 “우리는 매일 성장한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이 아니다. 늘 어제 한 일을 반성하며 끊임없이 배워간다”고 말했다. 그는 “아기를 키울 때는 진정한 사랑으로 먹이고 돌본다”면서 “이런 에너지를 우리 자신에게도 쏟아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결혼과 함께 공백기를 가졌던 그는 1978년 이혼 후 47세의 나이에 모델계로 복귀했다. 그는 유명 브랜드, 화보 등에서 중년 모델로 성가를 높였고 70~80세에는 대표적인 실버 모델로 활약하며 여전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그는 기네스북의 최고령 모델 기록을 매년 갈아치우고 있다.

카리스마가 돋보이는 모델 카르멘 델로레피체의 모습. [사진= 카르멘 델로레피체 SNS]
그는 “나이가 들어 열정이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열정이 사라져 나이가 드는 것”이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노화를 늦추는 그의 건강 비결은 음식 조절과 운동, 충분한 수면, 편안한 마음으로 요약할 수 있다. ‘아기를 돌보듯이’ 자신의 몸을 돌보는 것이다. 아침 기상 직후 물 한 잔을 마신 후 침대에서 스트레칭으로 몸을 푸는 그는 달걀, 과일-채소 등으로 아침 식사를 한다.

나이 들면 소화액이 줄어 많이 먹을 수 없지만 그는 젊을 때부터 소식을 실천했다. 근육 유지를 위해 운동과 살코기 위주로 단백질을 섭취했다. 스트레스를 잘 해소하는 성격이며 걱정, 근심을 담아두지 않아 얼굴이 항상 밝다. 7~8시간 숙면을 취해 피부에 활력을 불어 넣는다. 물도 자주 마신다.

가장 중요한 것은 역시 ‘열정’이다. 100세가 넘어도 모델 생활을 하겠다는 열정이 그를 더 젊게 하는 것 같다. 열정이 식으면 나이를 실감하는 것이다.

40대_50대_중년가슴결혼과일근육단백질먹을거리_먹거리_음식성격수면스트레스스트레칭아기_영유아어깨운동채소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