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디스크 치료 후 재활 운동, 어떻게 해야 할까?

간단한 스트레칭으로 허리디스크를 예방, 재활 치료

 

대표적인 척추질환인 허리디스크를 간단한 스트레칭으로  예방하고 재활 치료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척추질환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허리디스크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허리디스크 질환으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환자는 약 197만 명이었고, 이 중 23만 명이 입원 치료를 받았다.

허리디스크 질환은 척추뼈 사이에서 쿠션처럼 충격을 흡수해야 할 디스크(추간판)가 강한 외부 충격(외상) 또는 퇴행성 변화로 인해 제자리를 벗어나고 이것이 척추관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하면서 통증이 발생한다. 지속적인 허리 통증은 물론, 다리가 땅기고 저리는 방사통을 동반해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초래한다. 허리디스크 질환은 삶의 질을 저하시킬 뿐만 아니라 신경 손상이 계속 진행되면 보행장애나 대소변 장애와 같은 마비 증상도 나타날 수 있어 초기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허리디스크 질환의 치료는 크게 비수술적인 치료와 수술적인 치료로 나뉜다. 비수술적 치료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신경차단술과 경막외 신경성형술이다. 신경차단술은 영상증폭장치(C-arm)를 이용해 척추의 중심 신경에서 빠져나와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신경가지를 찾아 주사로 약물을 주입해 치료한다. 경막외 신경성형술은 국소 마취 후 1mm 정도의 얇은 특수 관을 삽입 후 통증을 일으키는 부위에 직접 약물을 주입해 염증을 제거하고 부어오른 신경을 가라앉힌다.

강서나누리병원 척추센터 주윤석 병원장은 “비수술 치료는 염증을 제거하고 기능 회복과 통증 조절이 주요 목적이기 때문에 생활습관 교정과 꾸준한 운동으로 통증의 재발을 막는 것이 중요하다”며 “만약 비수술 치료를 받은 후에도 호전되지 않거나 통증이 재발하는 주기가 짧아졌을 경우, 보행장애나 대소변 장애가 의심될 땐 수술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수술적 치료는 돌출된 디스크를 제거하는 수술이 대표적이다. 최근에는 특수 내시경을 이용하여 절개 부위를 최소화해 환자의 빠른 회복과 일상으로의 복귀를 돕고 있다. 척추 내시경 치료는 절개 부위가 1cm 미만으로 정상 조직 손상이 거의 없어 회복이 빠르다. 또, 부분 마취로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고령의 환자나 고혈압, 당뇨 등 기저질환을 앓는 환자들도 부담이 덜하다. 이 밖에 미세현미경을 이용해 디스크를 제거하는 수술 방법도 있다.

수술 후에도 척추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꾸준한 운동이 필수다. 주 병원장은 “수술 후 척추의 안정화를 위해 보통 4주 정도 보조기를 착용한다. 이 시기가 지나면 약해진 근력을 강화하는 운동을 해줘야 척추 건강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며 “처음부터 무리한 운동은 피해야 하며, 가벼운 걷기 운동부터 시작해 점차 운동 강도를 높이는 것이 좋다. 운동할 때는 통증이 없는 범위 내에서 스트레칭과 근력운동을 함께 하는 게 효과적이다”라고 조언했다.

의사가 추천하는 척추 건강 운동

1. 햄스트링 스트레칭

-다리를 어깨너비의 2배 정도로 벌린다.
-무릎을 곧게 핀 상태로 양손을 깍지를 껴 좌우로 천천히 내려준다. (5초 유지)
이때 무릎을 펴야 효과적인 스트레칭이 가능하다.
좌우 각각 5초 유지, 2회 반복

2. 엉덩이 스트레칭

-바닥에 누워 양손을 이용해 한쪽 무릎을 가슴 쪽으로 끌어당긴다. (5초 유지)
-가슴 쪽으로 끌어당긴 무릎을 회전시켜 바닥에 최대한 붙인다. (5초 유지)
-반대쪽 무릎도 같은 방식으로 스트레칭한다.

3. 복근 근력 운동

-바닥에 누워 양손을 깍지 낀 다음 뒷머리를 잡는다.
-그 상태에서 머리와 다리를 들어 올려 복근 운동을 해준다. (10회 반복)
이때 등이 바닥에서 떨어지지 않도록 배에 힘을 준다.

4. 엉덩이 근력 운동

-엎드린 자세에서 한 다리를 지면과 평행하게 들어준다.
-들어 올린 다리의 반대쪽 팔을 앞으로 쭉 뻗는다. (3초 유지)
-반대쪽도 같은 방법으로 운동한다.
좌우 각각 3초 유지, 5회 반복

가슴걷기고혈압근력근력운동당뇨디스크맨손맨손운동무산소운동복근성형소변스트레칭어깨염증요통운동재활척추허리허리통증헬린이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