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혹시?”…탈모 위험도 미리 확인가능

GC지놈 '탈모 리스크 스크린' 발생 위험정도 검진

[로고=GC]
임상 유전체 분석 전문기업 GC지놈은 탈모 관련 유전자를 선별해 각 탈모 유형별 유전적 발병 위험도를 확인할 수 있는 ‘탈모 리스크 스크린’ 검사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탈모 리스크 스크린 검사는 혈액을 통해 남성 및 여성형 탈모증과 원형 탈모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유전 요인을 확인한다. 이에 따른 발생 위험 정도를 검진하는 검사이다.

유전 요인 외에도 가족력 및 체질, 두피 상태, 생활습관에 따른 탈모 위험도와 두피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탈모 예방 가이드라인까지 함께 제공하여 탈모 관리를 위한 토탈 솔루션을 제시한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탈모를 관리하는 국내 전체 탈모 인구(탈모를 진단받지 않고 건강 관리하는 인구)는 약 1000만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질환으로서 탈모를 치료중인 환자는 2017년 21만 5025명에서 2021년 24만 2960명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세에 있다. 특히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20년 탈모증 진료를 받은 인구 연령별 분포에서 젊은 층인 2030세대가 42.9%에 달한다.

기창석 GC지놈 대표는 “탈모는 유전과 환경의 상호작용으로 발생하는데, 유전적 요인이 있을 경우 현재 탈모 증상이 없더라도 생활습관 개선과 두피와 모발 관리를 통해 탈모 발생을 예방할 수 있고, 유전적 요인이 없더라도 탈모 증상이 있다면 생활습관 개선을 위해 노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두피모발관리생활습관연령별유전검사증상탈모환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