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탈모 예방법 8가지

머리털 밀도가 변화하고 머리카락이 가늘어지는 탈모가 시작될 때는 단백질과 철분 등이 많은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단백질, 철분 많은 식품 섭취해야

남성이나 여성이나 나이가 들면 머리카락이 빠진다. 특히 여성은 50대가 절반 이상이 머리카락이 빠지는 현상을 경험한다. 미국의 ABC 뉴스가 탈모를 퇴치하는 방법 8가지를 소개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 탈모 방지 영양소 섭취

머리털은 단백질과 철분, 아연, 비타민B12가 있어야 무성해진다. 이런 영양소는 살코기 잎채소, 견과류, 콩류, 생선 등에서 얻을 수 있다.

 

두피 마사지

머리를 감을 때 마사지를 하면 두피의 혈류량을 증가시킬 수 있다. 이렇게 하면 머리털이 자라는 데 좋은 환경이 마련된다. 샴푸가 머리카락 사이로 고르게 들어가도록 머리를 감고 깨끗이 행구자.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멋 내는 헤어 스타일링은 잠시 중단

헤어드라이어나 고데기는 머리카락을 갈라지게 하고 얇아지게 한다. 헤어드라이어나 고데기 사용을 되도록 줄여라.

 

미녹시딜 사용

미국식품의약국(FDA)에서 유일하게 승인한 약물치료제다. 미녹시딜을 사용한 여성의 약 50%가 탈모 치료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의 피부과 전문의인 윌마 버그펠드는 “미녹시딜은 모낭의 크기를 향상시켜 머리카락 가닥을 더 굵게 만든다”고 말했다.

 

레이저 치료 고려

레이저 치료는 모낭의 재생을 막는 염증을 감소시킨다. 연구에 따르면, 집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치료기로 일주일에 두 번씩 26주간 레이저 치료를 한 결과 머리털의 밀도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긴장 풀기

편안한 상태에서 심호흡을 하라. 이것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갑작스럽거나 만성적인 스트레스 모두 머리털의 성장을 멈추게 한다. 어려운 시련을 잘 극복하면 머리털이 다시 자란다. 명상 등을 통해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게 중요하다.

 

검진 받기

탈모는 다른 질환의 증상일 수도 있다. 탈모가 갑자기 심하게 생겼다면 의사와 상담을 해보는 게 좋다.

 

대안치료 고려

전통 한의학에 따르면, 모발 건강은 신장(콩팥)의 기운과 혈액과 연관이 있다. 한의학에서는 침술 요법과 한약재로 치료를 한다. 이런 치료법을 뒷받침할 과학적인 연구결과가 많은 것은 아니지만 한의학 치료법으로 탈모가 멈추고 점차 머리털이 재생되는 경우가 있다.

 

견과류고데기두피마사지레이저치료미녹시딜생선심호흡탈모헤어드라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