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다이어트, 식사 전후를 공략하라

[오늘의 건강] 명절 앞두고 체중 관리 비상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태풍 힌남노의 영향으로 오전까지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권 동해안, 강원 영동, 지리산 부근, 울릉도와 독도에는 시간당 50~100mm, 그 밖의 지역에는 시간당 50mm 내외의 매우 강하고 많은 비가 내리겠다.

비가 오는 지역에서는 강한 바람과 함께 천둥·번개가 예상되니 불필요한 외출을 삼가하자. 해상에서는 물결이 3~12m 이상으로 매우 높게 일겠다. 선박이나 양식장 등 해상 시설물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대비해야 한다. 아침 최저기온은 17~24도, 낮 최고기온은 24~28도로 예보됐다. 

☞오늘의 건강= 이번 금요일부터 추석명절이 시작된다. 식욕이 도는 계절에 기름진 냄새까지 더해지면서 다이어트 전선에 빨간불이 들어왔다. 다이어트를 이어가려면 식욕 조절이 필수다.  식사 전후 식욕을 억제할 수 있는 몇가지 방법을 알아보자.

식사 전 12초 심호흡 = 소화 돕고 변비 완화
식사 전에 잠시 심호흡을 해보자. 천천히 숨을 마시고 잠시 참았다가, 입으로 천천히 내쉰다. 12초간의 심호흡은 횡격막을 움직이는 동시에 부교감신경계를 활성화한다. 긴장을 완화하고 소화를 돕는다. 밥 먹기 전에 이런 짧은 심호흡만으로도 복통, 더부룩함, 변비를 완화시킬 수 있다. 다이어트의 마음가짐과 신진대사 원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호흡법이다.

식사 전 사과 = 칼로리 섭취15% 감소
식사하기 15분 전에 사과 하나를 씹어 먹으면 식사에서의 칼로리 섭취가 줄어든다. 사과의 풍부한 섬유질이 식욕을 감퇴시키기 때문이다. 미국 영양학자들이 △사과 하나를 씹어 먹거나 △사과 주스를 마시거나 △사과 소스를 먹게 한 뒤 사람들의 포만감과 식욕을 관찰했더니, 사과 하나를 먹은 경우 칼로리 섭취가 15% 정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포만감은 사과, 사과 소스, 사과 주스 순이다.

식사 후 무설탕 껌 = 간식 욕구 줄어
점심식사 뒤에는 커피나 과자 등 군것질을 하기 쉽다. 이때 간식 대신 무설탕껌을 씹으면 식욕이 억제돼 다이어트에 도움이 된다. 실제로 한 연구에서 점심식사 후 15분 이내에 무설탕 껌을 씹으면 3시간 뒤 간식을 찾는 욕구가 줄어든다는 것이 입증됐다. 간식을 통한 칼로리 섭취도 40%나 줄었다.

식사 후 블랙커피 = 소화작용 원활하게
카페인은 식욕을 억제한다. 적당히 섭취하면 신체 에너지 소비량도 올려준다. 식사 후에 마시면 대사 작용을 활발하게 해 소화를 시키고, 체중 감량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설탕이나 크림을 최소한으로 줄여서 마시도록 한다.

 

날씨비상대피소비상약비상용품손전등오늘의건강유리창응급창문침수태풍힌남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