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수화물이 애물단지? 부족하면 나타나는 증상 4

탄수화물은 신체활동에 필요한 에너지원이기 때문에 섭취량이 부족하면 입 냄새가 나거나 무기력해질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활동량이 많은 사람들이 반드시 섭취해야 하는 영양성분이 있다면 바로 탄수화물이다. 탄수화물은 신체활동에 필요한 에너지원이기 때문이다. 탄수화물 하루 권장량은 300~400g.

정제된 설탕과 흰 밀가루는 오히려 건강상 문제를 일으키는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통곡물이나 채소 등을 통한 건강한 탄수화물 섭취가 중요하다. 콩, 과일 등 유기농식품을 통해 탄수화물을 섭취하게 되면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으며 혈당 수치를 일정하게 유지할 수 있다. 이런 탄수화물이 부족할 때 생길 수 있는 몇가지 증상을 알아보자.

 

입 냄새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은 탄수화물 섭취량을 줄인다. 탄수화물 대신 몸에 축적된 지방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장기간 체중감량 방법으로 이러한 방식을 권하지 않는다.

 

또 탄수화물 섭취량을 줄이면 입 냄새가 심해진다. 우리 몸은 지방이 소비될 때 아세톤, 아세토초산 등의 케톤체라고 불리는 화학물질이 분출되는 케토시스 과정이 일어난다. 바로 케톤체가 안 좋은 입 냄새를 일으키는 원인이 된다.

 

따라서 탄수화물 섭취량을 줄이는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들의 입 냄새는 구강위생 문제가 아니다. 아무리 이를 깨끗이 닦고 치실을 해도 체내에서 올라오는 케톤체로 안 좋은 입 냄새가 날 수 있다는 것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무기력한 활동

탄수화물 ‘단백질 절약효과’를 일으키는 역할을 한다. 탄수화물을 충분히 먹으면 근육에서 단백질이 잘 빠져나가지 않는다는 의미다. 반대로 탄수화물을 적게 먹는 다이어트를 하면 신체활동량이 많을 때 단백질이 소비되게 된다. 단백질이 빠져나가면 근육의 기능이 약해져 활발한 활동을 지속할 수 없다. 따라서 신체 운동량이 많다면 아무리 체중감량을 하는 중이라 할지라도 탄수화물을 보충해줘야 한다.

 

흐리멍덩한 정신

육체만 탄수화물을 필요로 하는 것이 아니다. 정신도 온전한 기능을 위해 탄수화물이 필요하다. 의 탄수화물 의존도가 높다는 것이다. 뇌에 충분한 포도당을 공급하지 못하면 뇌의 기능이 떨어지게 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짜증

탄수화물을 적게 먹는 사람들은 자주 짜증이 나고 쉽게 피곤해지거나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탄수화물은 기분을 좋게 만드는 화학물질인 세로토닌을 생성하는데 큰 기여를 한다. 따라서 탄수화물 공급이 줄어들면 기분이 침체되고 쉽게 화가 나는 상태에 이른다.

 

기억력단백질무기력스트레스에너지원입냄새짜증케톤체탄수화물부족피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