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베고 자는 베개, 나한테 맞는지 보려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상적인 꿀잠을 위해서 베개가 가장 중요하다는 것은 알지만 어떤 베개가 숙면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 아는 사람은 의외로 적다.

지금 베개가 맞지 않다면 바꿔줘야 하지만, 아무런 의식 없이 그냥 직사각경 편평한 베개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잠을 자도 피곤하고 목뼈에 부담을 느끼면서도 그 원인이 베개 때문인지 모르거나, 이미 익숙해져 있기 때문에 바꿀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직사각형 편평한 베개는 사실상 인체의 생리적 조건에는 부합되지 않는다.

따라서 어떤 베개를 베고 자는가는 숙면의 바로미터다. 베개가 숙면에 미치는 영향을 갖가지 요소를 통해 알아본다.

베개의 소재= 솜,털 보다 라텍스가 목 통증 완화에 큰 도움
베개의 소재는 베개를 구성하는 중요한 요소다. 호주 연구진의 한 실험에서 옆으로 자는 사람들에게 라텍스 베개, 털 베개 등 다양한 형태의 베개를 각 1주 동안 사용하도록 했다. 그리고 아침에 일어날 때 각각 어떤 증상으로 기상하는지 관찰하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다른 베개들 보다 라텍스 베개를 베고 잤을 때 아침에 목의 통증을 완화시키는데 도움을 줬다. 털 베개는 사용된 베개들 중 목뼈 컨디션에 가장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보통 모양이나 오목하게 생긴 베개라 할지라도 베개의 구성이 털로 되어 있으면 별 차이가 없는 결과를 나타냈다. 이 실험은 옆으로 수면을 취할 시에만 한정됐지만, 베개 선택 시 중요한 시사점이 된다.

베개의 높이= 자신의 체형에 맞는 높이 재기
베개가 높거나 낮으면 목과 어깨에 부담을 준다. 성인의 경우 반듯하게 누워 잘 때 15~20㎝, 옆으로 누워 잘 때에는 20~25㎝의 베개 높이가 가장 이상적이지만 자신에 맞는 베개 높이를 재는 방법은 따로 있다.

먼저 베개를 바닥에 놓고 가운데를 손바닥으로 지그시 눌러 최대한 낮게 만든 상태에서 베개 가운데의 높이가 자신의 새끼손가락 2, 3번째 마디 사이 정도면 바로 누웠을 때 자신에 맞는 높이가 된다. 같은 방법으로 베개 가운데를 최대한 낮게 만든 상태에서 베개 가운데 옆의 높이가 넷째 손가락의 2, 3번째 마디 사이 정도면 적당하다.

베개의 넓이 = 어깨보다 조금 넓게
가장 이상적인 넓이는 어깨보다 조금 더 넓은 것이다. 너무 작은 베개는 자다가 몸을 돌리면 목을 지탱해주지 못하고 안정감이 없다.

베개의 굳기 = 적당한 딱딱함
베개가 너무 딱딱하면 베개와 머리가 닿는 부분의 면적이 좁다. 그러면 머리가 받는 압력은 증가해 느낌이 불편하다. 반면 푹신하면 적당한 높이를 유지하기 어렵다. 목의 근육을 피곤하게 하고 호흡에도 지장을 준다. 푹신하면서도 어느 정도의 딱딱함이 유지되는 베개는 압력이 집중되는 것을 방지한다.

근육딱딱함라텍스베개솜베개수면안정감압력어깨월경_생리체형털베개호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