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는 게 1순위… 아이들에게 배우는 건강 지혜

아이들은 어른들보다 행복감과 신체적 건강에 있어 훨씬 현명하고 유연한 대처능력을 가지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어린이는 배우고 성장하는 시기다. 어른들에 비해 미성숙하고 어리숙하다. 현명하고 슬기로운 어른은 아이보다 행복감이 높을까. 대부분 어른들은 천진난만했던 어린 시절을 그리워한다. 정작 어릴 적 삶을 대하는 태도와 방식은 잊어버린 지 오래다.

 

미국 언론매체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아이들은 어른들보다 행복감과 신체적 건강에 있어 훨씬 현명하고 유연한 대처능력을 가지고 있다. 또 건강은 ‘제2의 천성’이어서 어른이 아이의 방식을 익히고 훈련하면 좋은 습관을 기르고 건강을 챙길 수 있다. .

 

 

[사진=클립아트코리아]

 

◆ 1순위는 노는 시간

살기 위해 일에 치여 사는 데 노는 시간을 어떻게 우선시할 수 있냐고 말하는 어른이 많다. 어릴 때처럼 해가 떨어질 때까지 숨바꼭질을 하고 술래잡기를 하며 보낼 수는 없지만 어린이처럼 야외 활동시간을 가지려고 노력해야 한다.

 

점심 식사 후 컴퓨터 앞에 바로 앉기보다 바깥에서 햇볕을 쬐는 것이 바람직하다. 주말도 마찬가지다. 온종일 잠을 자며 피로를 털어버리려고 하지만 평일에 비해 더 나른해질 확률이 높다. 햇볕을 쬐면 체내에 비타민 D가 생성돼 우울한 기분이 개선되고 행복감과 집중력이 상승한다. 걸을 때 더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른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나무와 풀처럼 천연 녹색을 보면 눈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회복력 강한 도전정신

아이들은 자꾸 실패하더라도 다시 도전하는 칠전팔기 정신을 가지고 있다. 뭔가 도전해야 할 일이 있으면 긍정적이고 즐거운 감정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심리학자 피터 크레이머에 따르면 즐거움은 우울함의 반대가 아니다. 즐거움은 뛰어난 회복력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는 능력이다. 마땅히 해야 할 일에 즐겁게 대응하면 정신적·신체적으로 건강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친밀한 관계

어릴 때는 동네 친구나 학교 친구와 매우 친밀한 관계를 형성한다. 성인이 되어서도 이런 관계를 유지할 수 있다면 건강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다. 어른들은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에서 친분관계를 형성하는 경향이 있다. 심리학자들은 직접 만나 친밀한 관계를 맺는 것이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행복감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조언한다.

 

가능성 꿈꾸기

어릴 적 세상의 중심은 자기 자신이다. 성인이 되면 자신을 주변부에 두고 목표치를 낮추거나 꿈을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스탠포드, 하버드, 휴스턴 대의 공동 연구팀에 따르면 구체적인 꿈을 가지고 삶을 계획할 때 행복감을 북돋울 수 있는 기회가 더 많다. 꿈을 헛된 공상으로 치부할 수 있지만 꿈꾸는 삶이 훨씬 현명한 삶이라는 것이다. 우리 뇌는 꿈을 꿈꾸면 창의성과 상상력이 풍부해지고 꿈을 실현하기 위한 계획적인 삶을 구상하게 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배고플 때만 먹기

아이들은 하루 종일 밖에서 뛰어놀고도 집에서도 놀이를 하며 쉼 없이 움직인다. 어른들은 지루해지면 먹는 것으로 해소하려는 경향이 있다. 업무 공부를 하고 취미생활을 가지면서 활동적인 시간을 늘리면 지루해 먹는 시간이 줄어들고 몸도 건강해진다.

 

가능성노는시간도전정신상상력야외활동어린이집중력창의성친밀한관게컨디션햇볕행복감회복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