男이 女보다 암에 잘 걸리는 이유는? (연구)

대부분의 암은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많이 발병한다. 이유가 뭘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대부분의 암은 여성보다 남성에게 더 많이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별 차이가 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를 위해 최근 미국 국립보건원(National Institute of Health)의 국립 암 연구소(National Cancer Institute) 연구진은 1995년에서 2011년, 국립보건원과 미국 은퇴자협회(AARP)가 수행한 식이 및 건강 연구(NIH-AARP Diet and Health study)에 참여한 지원자 29만 4,100명(남성 17만 1,274명, 여성 12만 2,826명)의 데이터를 분석했다.

연구진은 21개 암 부위에 걸쳐 남녀 간 차이를 평가했는데, 처음 암 진단을 받은 사람 중 1만 7,951명이 남성이었고 8,742명이 여성이었다.

데이터를 분석해보니 흡연이나 음주, 체질량지수와 키, 신체활동, 식습관, 약물, 병력과 같은 행동 요인이나 생활습관 요인보다는 남녀 간 생물학적 차이로 그 불균형을 설명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만의 생물학적 특성이 성별 차이 나타나게 해  
여성에 비해 남성이 더 적게 진단받는 유일한 암은 담낭암과 갑상선암이었다. 식도 선암(esophageal adenocarcinoma)의 경우, 남성이 진단받을 확률은 여성보다 10.80배나 더 높았다. 그 외에도 방광암 3.3배, 위 분문 암(gastric cardia cancer) 3.49배, 후두암 3.53배 확률로 남성의 발병 위험이 더 높았다.

연구 주 저자인 사라 S. 잭슨 박사는 “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진 외부 요인 외에, 이번 분석 결과는 성별 및 성별과 관련된 생물학적 요인이 암 발병의 주요 결정요인임을 시사한다”면서 “공통된 해부학적 부위에서 남성에게 암이 더 많이 발생하게 하는 성별과 관련된 생물학적 메커니즘을 이해하면 병의 원인과 예방에 중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남성에게 식도 선암과 간, 기타 담도, 방광, 피부, 결장, 직장, 폐에 암이 더 많이 발생하는 데 있어 행동 및 생활습관 요인이 통계적으로 유의한 비율을 차지하지만, 많은 경우 비율은 낮았으며 위험 요인의 영향은 식도 선암에 대해 11%부터 폐암의 경우 50%까지 다양했다고 설명했다.

여성이 암에 덜 걸리는 이유, 호르몬과 X 영향
잭슨 박사는 여성이 암 발병에 대해 이점을 가질 수 있는 한 가지 메커니즘으로 에스트로겐이 면역 신호 전달 경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들었다. 또한, X염색체에 암억제유전자(tumor suppressor genes)가 있는데, 여성은 남성보다 X염색체를 하나 더 가지고 있어 발현 수준이 더 높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암 학회 저널 《Cancer》에 ‘Sex disparities in the incidence of 21 cancer types: Quantification of the contribution of risk factors’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갑상선암갑상선암_갑상샘암남녀차이남성_남자담낭암면역_면역력방광암생물학적 차이생활습관성별식도선암식습관에스트로겐여성_여자염색체위암유전음주전립선암종양체질량지수폐암피부호르몬후두암흡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