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나쁜 습관 vs 좋은 습관

물, 스트레칭, 위에 좋은 음식... 아침 건강의 힘
세계 최고 갑부 일론 머스크는 “아침 기상 직후 가장 먼저 휴대폰을 확인한다. 이는 끔찍한 습관”이라고 자평했다. [사진=게티이미지]

테슬라 CEO인 세계 최고 갑부 일론 머스크가 바꾸고 싶은 아침 생활 습관을 공개했다. 머스크는 최근 유튜브 채널 풀 센드 팟캐스트(Full Send Podcast)에 출연해 “아침 기상 직후 가장 먼저 휴대폰을 확인한다”고 말했다. 이는 “끔찍한 습관”이라고 자평했다. 아침에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에 대해 알아보자.

◆ 스마트폰 사용자의 80%가 기상 직후 휴대폰 ‘클릭’

기상 직후 휴대폰을 보는 머스크의 습관은 다른 이들과 크게 다르지 않다. 스마트폰 사용자의 약 80%가 기상 후 15분 이내에 휴대폰을 살핀다는 조사결과도 있다. 머스크는 ‘올빼미형’으로 보통 새벽 3시에 취침해 오전 9시 30분에 일어난다고 했다. 그는 자는 동안 발생할 수 있는 회사의 비상 상황을 걱정해 눈을 뜨자마자 휴대전화를 확인한다는 것이다. 세계 최고 갑부가 불안감 등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다.

머스크는 “스페이스X와 테슬라를 경영하기 때문에 종종 밤새 일어나는 일들이 있다. 이제는 휴대폰 보는 습관을 운동으로 바꾸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할 필요가 있다. 기상 직후 휴대전화를 보는 것에서 벗어나 최소 20분 운동을 먼저 하고 이후 휴대전화를 볼 것”이라고 했다.

◆ 아침 공복에 커피 한 잔의 여유?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빈속에 진한 커피 한 잔을 마시는 경우가 적지 않다. 각성 작용으로 잠을 확 깨는 효과가 있지만 위 점막에는 좋지 않다. 문제는 이런 습관이 장기간 이어지는 경우다. 스트레스에 노출된 위 점막은 크고 작은 위염과 위궤양이 있을 수 있다. 여기에 카페인이 많은 커피를 빈속에 마시면 점막 건강에 최악이다. 어느 정도 음식으로 공복을 채운 후 마시는 게 좋다. 독한 약을 식후에 먹는 것과 같은 이치다.

아침 물 한 잔은 몸의 신진대사와 혈액 건강에 최고의 보약이 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 아침 물 한 잔의 힘… 신진대사, 혈액 건강에 최고

아침 공복에는 미지근한 물부터 마셔야 한다. 이는 많이 알려진 것이다. 자는 동안 입속에 늘어난 세균 등을 줄이기 위해 간단한 양치부터 하면 더욱 좋다. 물은 수면 중 축 처진 몸의 신진대사를 끌어올리고 혈액 건강에 도움이 된다. 7~8시간 수분공급이 끊긴 혈액은 끈끈해져 혈전 위험이 높아진다. 이미 심장병, 뇌졸중을 앓고 있는 사람은 새벽, 아침에 위험할 수 있다. 아침 물 한 잔은 건강을 지키는 최고의 보약이다.

◆ 기상 직후 ‘적절한’ 스트레칭… 내 몸을 깨우다

‘적절’을 단 것은 허리 등에 갑자기 부담을 주는 무리한 스트레칭은 피하라는 의미다, 아침은 바쁘다. 운동할 시간이 없다. 스마트폰을 보는 대신 5~10분 정도라도 몸의 곳곳을 손으로 주물러주자. 몸에 활력이 솟는 느낌이 올 수 있다. 몸이 굳어 있는 상태에서 윗몸일으키기 등은 위험하다. 발바닥부터 머리까지 내 손으로 주무르면 치유 효과도 있다. 시간이 있으면 운동을 하는 게 좋다. 물부터 마시면 벌써 쾌변 조짐이 보일 수 있다.

◆ 양배추 등 위에 좋은 음식부터

공복에는 비타민 U가 풍부한 양배추 등 위를 보호하는 음식부터 먹는 게 좋다. 다른 신선한 채소도 좋다. 채소는 식이섬유가 많아 장 건강과 배변 활동에 도움이 된다. 포만감도 상당하다. 전날 먹기 좋게 잘라 놓으면 냉장고에서 꺼내 바로 먹을 수 있다. 이후 단백질이 많은 삶은 달걀, 견과류, 통밀빵 등을 선택하면 된다. 적절한 아침식사는 점심 과식을 막아 비만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견과류뇌졸중단백질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비만비타민수면수분스마트폰스트레스스트레칭식이섬유심장운동위염채소카페인커피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