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원일 메디포스트 신임 대표이사

[오늘의 인물]

오원일 신임대표이사 [사진=메디포스트]
줄기세포치료제 전문기업인 메디포스트가 지난 8일 오원일 연구개발본부장을 대표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오원일 신임 대표이사는 서울대학교 의학박사로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을 거쳐 2004년 메디포스트 연구개발본부 본부장으로 합류했다. 오원일 신임 대표이사는 세계 최초 동종줄기세포 치료제인 무릎연골결손치료제 ‘카티스템’의 개발과 차세대 줄기세포치료제 플랫폼 스멉셀(SMUP-Cell) 개발을 주도한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의 국내 최고 권위자이다. 글로벌 세포치료제 전문기업 도약을 위해 이번에 신규 대표이사로 선임됐다고 메디포스트 측은 밝혔다.

오원일 대표이사는 신규 선임 인사말에서 “메디포스트는 창사 이념부터 현재 비전에 이르기까지 줄기세포 치료제를 연구 개발해 난치병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되는 첨단바이오의약품을 개발하고 제공하는 글로벌 넘버원 줄기세포기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원일 대표는 “세계 최초 동종 줄기세포치료제 카티스템의 품목허가 이후, 줄기세포치료제의 바이오의약품 시장 진입을 선도해왔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시장진출 등으로 연결되는 성과 증폭이 부족했고, 미래 성장에 대한 비전이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하지 못했다. 이로 인해 수 년간 실질적인 가치에 비해 적정한 기업 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주주 기대를 실현하는 것을 최우선 순위 목표로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새로운 변화와 혁신을 강력하게 추진하고자 한다. 체질 변화를 동력으로 삼아 효율적인 제대혈 연구 개발을 통해 제대혈의 가치와 활용도를 제고, 고객에게 더 큰 효용과 만족도를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향후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카티스템과 주사형 무릎골관절염 치료제(SMUP-IA-01) 글로벌 임상과 상업화에 모든 역량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관절염메디포스트바이오서울대신규선임오원일의학박사인물줄기세포치료제치료제카디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