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의 문제를 알려주는 7가지 통증

몸에 나타나는 통증은 여러 가지 질환을 알려주는 신호로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선 안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뇌출혈·심장마비·관절염…

전문가들은 “통증이 셍기면 즉시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통증은 우리 몸이 몸 주인에게 주의를 환기하는 방법이기 때문이다.

 

하루 전 가구를 옮기는 중노동을 하거나 엄청 매운 음식을 먹었더라도 몸에 나타나는 아픔인 통증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해선 안 된다. 통증은 몸 이상에 대한 ‘대화’라는 심각한 신호일 수 있다. 미국의 건강사이트 ‘웹 엠디(Web MD)’가 각 분야 전문의들의 조언을 들어 여러 가지 질환을 알려주는 7가지 통증 신호 를 소개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최악의 두통

감기에 걸렸다면 부비강(코곁굴)에서 생긴 통증일 수 있다. 뇌출혈이나 뇌종양 등이 있을 때도 심한 두통이 생긴다. 참을 수 없는 두통이 있는데 원인을 알기 힘들다면 반드시 검진을 받는 게 좋다.

 

◆가슴·목·턱 등의 통증

가슴의 통증은 폐렴이나 심장마비의 신호일 수 있다. 가슴에는 통증보다는 불편한 느낌만 있을 수 있다. 가슴 위쪽이나 목, 턱, 왼쪽 어깨나 팔, 또는 복부에 묵직한 불편함이 느껴지고 메스꺼움도 있다면 심장병을 의심해 봐야 한다.

 

전문의들은 “불편함을 느낄 때 속쓰림이나 위통으로 잘못 생각해 시간을 지체하는 경우가 많다”며 “응급구조대나 병원 응급실에 연락을 해 조치를 취해야 하는 치명적인 심장병인 경우가 종종 있다”고 말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허리 아래쪽이나 어깨뼈 사이의 통증

관절염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종종 심장마비 복부에 문제가 있는 경우도 있다. 더 위험한 것은 대동맥 박리(박리성 대동맥류)가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심한 복부 통증

맹장 파열만 생각해서는 안 된다. 쓸개 췌장에 문제가 있을 수도 있고, 그 밖에 위궤양, 장폐색 등도 심한 복부 통증을 유발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종아리 통증

잘 알려지지 않는 질병 중 하나로 심부정맥 혈전증(이코노미 클래스 증후군)에 걸렸을 수 있다. 하지에 생긴 혈전(피떡) 때문에 생긴다. 매년 200만 명의 미국인이 이 병에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떨어져 나온 혈전이 우심방, 우심실을 거쳐 폐동맥으로 흘러가 폐동맥을 막으면 폐 색전증(폐동맥 색전증)을 유발할 수 있다.

 

◆발과 다리의 화끈거리며 따가운 통증

약 675만 명의 미국인이 당뇨병을 가지고 있지만 모르고 지낸다. 발과 다리의 화끈거리는 통증은 말초 신경병증의 첫 번째 신호일 수 있다. 타는 듯하고 핀이나 바늘로 발과 다리를 콕콕 쑤시는 것 같은 통증이 오면 신경이 손상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

 

◆모호하고 복합적이며 의학적으로 설명하기 힘든 통증

정신과 전문의들은 우울증이 있으면 다양한 고통스러운 육체적 증상이 나타난다고 말한다. 우울증 환자들은 두통 복통, 사지통 혹은 이 모든 것이 복합된 통증이 일어난다고 호소한다. 전문의들은 “통증으로 아플 때는 조용히 참고만 있지 말라”고 조언한다. 우울증이 심해질수록 삶의 질이 더 악화되기 때문에 두뇌에서 구조적 변화가 일어나기 전에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관절염뇌종양뇌출혈당뇨병대동맥박리두통맹장파열심장마비우울증통증폐렴폐색전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