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만 고집? ‘암’에 대한 오해와 진실 5가지

날것의 육식을 하거나 휴대전화 전자파가 암 발병 가능성을 높일 수 있으며 남성이라고 유방암에 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오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남자는 유방암에 안 걸릴까…

암 경험자 130만 시대다. 한국인 45명 중 1명이 암에 걸린 적이 있거나 치료를 받고 있다는 뜻이다. 암에 대한 정보도 차고 넘친다. 이중 잘못된 정보가 자칫 암을 악화시키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암에 대한 대표적 오해와 진실을 알아봤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휴대전화 사용이 암 발병률을 높인다? Yes!

세계보건기구(WHO)는 휴대전화 전자파가 암 발병률을 높일 수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 장기간(10년 이상) 하루 30분씩 휴대전화를 매일 사용할 경우 뇌종양 발병률이 40% 높아진다는 기존 연구 결과도 인정했다.

 

남성은 유방암에 걸리지 않는다? No!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에게도 유선조직이 있기 때문에 유방암이 발생할 수 있다. 남성 유방암 발병률은 여성에 비해 1%도 되지 않아 남성은 유방암에 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쉽다. 이러한 잘못된 오해 때문에 남성의 평균 진단연령이 여성보다 10년 정도 늦고 대체로 예후도 여성 유방암보다 좋지 않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술이 센 사람은 약한 사람보다 간암에 걸릴 확률이 낮다? No!

전혀 근거가 없다. 술이 간에 미치는 영향은 평소 주량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라, 음주의 양과 기간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술을 잘 마시는 사람은 잘 마시지 못하는 사람에 비해 한 번 마실 때 많이 마시기 때문에 오히려 간암에 걸릴 위험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유기농 식품만 먹으면 암 피할 수 있다? No!

유기농 식품과 유전자 조작이 되지 않은 식품을 먹는 것이 건강에 좋은 건 사실이다. 미국보건당국도 화학물질에 노출된 식품은 암 발생 위험을 높이므로, 농약이나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항생제나 호르몬, 방부제 등 인공첨가물이 들어가지 않은 식품을 먹으라고 권고했다.

 

모든 식품에는 항산화 성분과 함께 발암성분도 포함된 만큼 유기농이라고 무조건 안심할 수만은 없다. 유기농 식품이라도 한 가지만 먹으면 독성 성분이 쌓여 해가 된다. 암 예방을 위해서는 다양한 제철 식품을 골고루 섭취하는 게 바람직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육식을 많이 하면 대장암 발병 가능성이 높다? No!

대표적인 속설 중 하나다. 실제로 대장암 환자 중 육류를 자주 먹었다고 말하는 환자는 100명 중 2~3명에 불과하다. 익히지 않은 날것 육식을 하는 경우는 암 발병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간암남성뇌종양대장암유기농식품유방암육식음주전자파제철식품휴대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