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분만 더… 아침 거르면 일어나는 4가지 현상

아침을 거르면 체내 염증은 가라앉힐 수 있지만 복부비만과 영양소 결핍, 몇 가지 질병의 위험률이 높아진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많은 직장인들이 아침 밥에 대해 고민한다. 일어나서 밥을 먹을까, 아니면 아침 밥을 먹지 말고 10분 더 잘까. 정답이 어는 것이라고 말할 순 없지만 전문가들은 가급적 아침 밥을 먹기를 권장한다.

아침을 거르면 에너지원이 부족해 활기찬 하루를 시작하기 어렵다. 점심식사로도 부족한 에너지가 충당되지 않아 결국 늦은 저녁 야식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밤늦게 먹은 음식으로 속이 더부룩해지면 숙면이 어려워 개운하게 일어나지 못하는 악순환이 거듭된다.

 

우리 몸은 나이, 건강상태, 식습관 등에 따른 차이는 있지만 비교적 음식에 정직하게 반응한다. 식사를 거를 때 생리학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반응은 건강에 유익하기도 하고, 해가 되기도 한다. 특히 아침을 거를 때는 더욱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체중, 일단은 줄지만, 결국…

칼로리 섭취량을 줄이면 체중도 준다. 아침을 거르는 방식으로 칼로리 섭취량을 줄이면 후차적인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가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아침 식사를 안 하면 당분간은 살이 빠지는 추세를 보인다. 하지만 어느 시점에 도달하면 원래 체중으로 돌아간다. 문제는 되돌아간 체중이 복부에 집중된다는 점. 복부비만을 일으키기 때문에 이전과 동일한 체중이라 해도 건강상 더 해롭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체내 염증이 가라앉는다

관절염, 암, 심장병 등의 질환은 만성적인 염증으로 세포가 손상을 입으면서 일어난다. 미국 국립과학원회보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단식을 하면 세포에서 손상된 부분이 회복되는 현상이 일어난다.

이 논문을 발표한 서던캘리포니아대 연구팀에 따르면 끼니를 거르는 횟수가 누적되면 염증 수치가 점점 떨어지게 된다. 간헐적 단식 건강을 향상시킨다는 주장은 이러한 원리에서 비롯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몇몇 질환 위험률이 증가한다

하버드대 보건대학원 연구팀에 따르면 아침을 자주 거르게 되면 몇 가지 질병 위험률이 높아진다. 여성의 경우 아침을 자주 거르면 2형 당뇨병이 생길 위험률이 20% 증가한다. 정상적인 혈압 수치, 호르몬 수치, 콜레스테롤 수치 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식사를 해야 한다는 것이 이 연구팀의 주장이다.

영양소 결핍이 일어난다

식사를 거를 때는 무작정하지 말고 계획적으로 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영양 결핍으로 이어져 정신건강의 균형이 깨진다거나 신체 건강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규칙적으로 아침을 거르는 간헐적 다이어트를 하고자 한다면 공인된 영양 전문가와 상담을 하는 편이 좋다. 아니면 스스로 자신이 먹고 있는 식사와 간식을 점검해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필수 지방산 등을 골고루 섭취하고 있는지 체크해봐야 한다.

 

간헐적다이어트당뇨병복부비만아침식사염증수치영양결핍정신건강콜레스테롤호르몬수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