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 속 프로바이오틱스의 뜻밖의 효능

김치에 들어있는 유산균은 장의 염증 치료에 효과적일 뿐 아니라 다양한 질환의 발병 가능성을 낮추는데 도움을 준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김치 유산균이 설사와 장의 염증 치료에 효과적일 뿐 아니라 어린이의 성장 지연을 예방하는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세계 식품·미생물 및 위생 연합 회장인 빌헬름 홀자펠 “김치 유산균 중 한 종류는 유아의 유당 불내증을 치료하는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우리 몸에선 1-1.5㎏의 장내 세균이 살고 있으며 장내 세균이 어떤 비율로 구성돼 있느냐에 따라 면역력이 결정된다. 장내 세균의 구성이 건강하게 짜여 있으면(높은 유익균 비율, 낮은 유해균 비율) 각종 질환의 발병 가능성을 낮추는데 도움을 준다.

 

아토피 피부염ㆍ기관지 천식ㆍ알레르기성 비염 등 알레르기 질환, 다발성 경화증ㆍ류마티스 관절염 등 자가면역질환, 자폐증ㆍ치매 등 신경계 질환, 당뇨병ㆍ고혈압 등 대사성 질환, 암 등의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이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프로바이오틱스의 꾸준한 섭취가 장(腸)에서 유익균 비율을 늘리고 유해균 비율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란 사실에 대해선 전문가들 사이에서 이견이 없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충분한 양을 섭취했을 때 건강에 도움을 주는 살아있는 미생물이다.

 

임신혁 포항공대 교수는 “김치ㆍ청국장ㆍ젓갈 등 여러 발효 식품엔 다양한 효능을 지닌 프로바이오틱스가 존재하는 데 그 대표 사례가 김치 유산균”이라고 설명했다. 세계김치연구소 등의 김치 유산균 관련 연구를 통해 유산균이 장 활동 개선ㆍ면역력 증강 등을 돕는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항상 안전한 것만은 아니다. 면역력이 크게 저하된 사람이 프로바이오틱스 섭취 뒤 세균 감염 증세가 나타나 생명을 잃은 경우도 있다.

 

임 교수는 “TV 광고와는 달리 섭취한 프로바이오틱스가 장에서 스스로 군집을 이뤄 정착할 확률은 매우 희박하다”며 “최소한 3일에 한 번프로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인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하는 것도 장내 세균 구성 비율 개선에 유용하다. 올리고당이 포함된 와 콩으로 만든 된장ㆍ청국장 등 발효식품, 마늘이 대표적인 프리바이오틱스다. 대부분의 프리바이오틱스는 식이섬유 범주에 속한다.

 

미국 뉴트라소스(NutraSource)사 수잔 조 박사는 “돼지감자(뚱딴지)ㆍ치커리ㆍ야콘 등에 풍부한 이눌린(inulin)올리고당을 섞은 프리바이오틱스는 프로바이오틱스인 비피도박테리아(유산균의 일종)의 숫자를 장내에서 최고 35배까지 늘려준다”고 말했다.

 

또 다른 올리고당(XOS)은 역시 비피도박테리아의 수를 71-5000증가시켰다. 따라서 만성적인 장 트러블에 시달리는 이른바 ‘장트라볼타’라면 식이섬유를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는 것.

 

김치 유산균면역력발효식품비피도박테리아식이섬유유당불내증유익균이눌린장기능프로바이오틱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