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음식 오래 먹으면 뇌 손상까지 초래(연구)

생쥐, 30주 고지방 식단에 허릿살 찌고 당뇨병에 뇌 수축 및 손상도
실험실 관리자가 생쥐를 손에 쥐고 쳐다보고 있다. 생쥐 실험 결과 기름진 음식을 오래 먹으면 비만, 당뇨, 뇌 손상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름진 음식을 오래 먹으면 허리둘레가 늘 뿐만 아니라 뇌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대(UniSA)와 중국 쿤밍대 의대 공동 연구 결과, 생쥐가 장기간 고지방 식단의 음식을 먹으면 비만해질 뿐만 아니라 뇌가 수축해 손상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고지방 음식을 30주 동안 먹은 생쥐가 비만·당뇨병에 걸렸으며, 이는 불안·우울증과 알츠하이머병 등 인지 기능 저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의 주요 저자인 사우스 오스트레일리아대 라리사 보브로프스카야 부교수(신경화학·생화학)는 “이번 연구로 만성 비만·당뇨병과 알츠하이머병의 관련성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보강됐다”고 말했다. 비만과 당뇨병이 중추 신경계를 손상시켜 정신 장애를 일으키고 인지 기능을  떨어뜨리는 것으로 입증됐다는 것이다. 그녀는 “비만 환자는 우울증에 걸릴 위험이 약 55% 높아지며, 당뇨병에 걸릴 위험은 이 비율의 약 2배로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츠하이머병 환자는 2050년 1억 명에 이를 전망이다.

연구팀은 생후 8주 이상 된 생쥐를 30주 동안 표준 식단 그룹 또는 고지방 식단 그룹에 무작위 배정했다. 또 이들 생쥐에 대한 음식 섭취량, 체중, 혈당 수치 등을 관찰해 분석했다. 고지방 식단의 음식을 먹인 쥐는 표준 식단의 음식을 먹인 쥐보다 체중이 더 많이 늘었고, 인슐린 저항성이 생겼고, 비정상적으로 행동하기 시작했다. 유전자 변형으로 알츠하이머병에 걸린 생쥐는 고지방 식단의 음식을 먹였을 때 뇌의 인지 기능이 뚝 떨어졌고 병리학적 변화가 뚜렷했다. 연구팀은 비만과 노화, 당뇨병이 결합하면 인지 능력의 저하, 알츠하이머병 및 기타 정신건강 장애로 이어질 가능성이 훨씬 더 높아진다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Long term high fat diet induces metabolic disorders and aggravates behavioral disorders and cognitive deficits in MAPT P301L transgenic mice)는 ≪대사성 뇌 질환(Metabolic Brain Disease)≫ 저널에 실렸고 미국 건강의학 매체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가 소개했다.

고지방식단고지방식사고지방음식당뇨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비만생쥐식단알츠하이머알츠하이머병우울증_우울장애유전인슐린인지기능정신_심리지방허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