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10명 중 2명 ‘소음성 난청’인 이유

[그래픽=최소연 디자이너]

청소년 10명 중 2명은 소음성 난청?

2016년 국내 중고등학교 1학년 2,879명을 대상으로 청력검사·이비인후과 검진·설문조사한 결과 17.2%가 난청이었다.

 

소음성 난청이란 큰소리에 장시간 노출될 때일시적 또는 영구적으로 달팽이관 유모세포가 손상돼 청력이 손실된 상태. 유모세포란 소리 정보를 전기적 신호로 바꾸는 세포를 말한다.

 

◆ 청소년에게 소음성 난청이 발생하는 이유는?

이어폰 사용이 생활화된 시대다. 국내 고등학생 절반 이상(59.6%)휴대용 음향기기를 2시간 이상 사용하고39.4% 3시간 이상 사용한다. (2012년 국내 고등학생 109명 대상 조사결과) 

 

난청방치하면 듣는 것이 어려워져 학습이 힘들고 성적떨어진다소통능력저하친구관계에도 문제가 발생한다.

 

소음성 난청은 한번 발생하면 회복어려운 것이 문제청소년기는 자각증상이 없어 조기 발견이 어려워 진행을 막는 것이 최선이다. 학생건강검진 청력검사는 선별검사일 뿐. 소음성 난청은 4000Hz 포함 고음역에서 시작하기에 청력검사로는 초기 소음성 난청을 놓칠 수 있다.

 

◆ 소음성 난청 의심해야 할 증상

-수업시간에 선생님 이야기를 이해하기 어려워요
-시끄러운 곳에서 친구 말을 알아듣기 어려워요
-귀가 먹먹하거나 말소리를 정확히 알아듣기 어려워요
-전화 통화 시 상대방 말을 알아듣기 어려워요
-일상생활에서 자주 되묻고 대화가 잘 이어지지 않아요
-TV 소리를 너무 크게 듣는다는 이야기를 자주 들어요
-듣는 동안 집중해야 해서 피곤하고 스트레스 받아요
-귀울림, 어지럼증, 귀 먹먹함도 있어요

 

3~4년한번씩 정기적으로 주파수별 순음청력검사를 받자! 

 

주파수별 순음청력검사는 500, 1000, 2000, 4000Hz를 포함주파수별 기도 청력 역치를 측정한다방음실과 장비가 구비된 이비인후과에서 검사가 가능하다.

 

소음성 난청 예방 생활수칙

콘서트장·노래방·사격장 등 85dB 이상 큰 소음이 발생하는 장소는 가능한 피하고 다녀온 뒤 조용한 곳에서 휴식한다.

 

버스·지하철·PC 등 시끄러운 곳에서 이어폰헤드폰 사용 시 최대 음량의 60% 이하로 하루 60분 이내에 사용한다. 불가피하게 휴대용 음향기기를 장시간 사용해야 한다면 1시간 사용 후 5휴식한다.

 

75dB 이하의 크지 않은 소음도 하루 6시간 이상 노출되지 않는 것이 좋다이어폰·헤드폰·골전도 이어폰 모두 과다 사용 시 소음성 난청을 유발한다. 다만외부소음이 심할 때 소음제거 기능이 있는 이어폰·헤드폰소음 차단에 도움 될 수 있다.

 

아이가 소음성 난청이라면?

소리가 잘 들리지 않아 보청기나 인공와우를 사용하는 것은 눈이 나빠지면 안경을 끼는 것과 마찬가지로 자연스러운 일이다. 보청기와 인공와우에 대한 관심과 사회적 인식개선이 필요하다.

 

소음성 난청 아이에게 말을 걸 때 어깨를 가볍게 치거나 손동작을 취하고얼굴마주한 채 눈을 맞추고 입모양이 잘 보이게 이야기한다너무 느리게 말하거나 입모양을 과장되게 하지 않는다.

NECA소음성난청원인소음성난청증상스트레스아이_어린이안경어깨어지럼증청소년_10대청소년난청친구한국보건의료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