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종의 세균이 피부에…가장 많은 곳 vs 적은 곳은?

피부에 서식하는 수많은 세균, 가장 많은 부위와 가장 적은 부위는 어디일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습하고 더운 날씨로 ‘세균 번식’이 가장 활발한 계절이다. 땀으로 범벅, 끈적끈적해진 피부를 자주 씻는 등 개인 위생에 신경 쓰일 수밖에 없을 때, 새삼 우리 피부에 얼마나 많은 세균이 살지 궁금해지기도 한다.

실제 신체 전체 피부에 1000종(種)가량의 세균이 살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가?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인간게놈연구소 연구팀이 건강한 성인 10명의 피부에서 DNA 샘플을 채취해 배양하는 방법으로 밝힌 결과, 기존에 알려진 500~600가지 종류보다 훨씬 많았다.

신체부위 20곳에서 DNA 샘플을 채취했더니 11만 2000가지 이상의 세균 유전자 염기서열이 확인된 바 있다. 피부에만 살고 있는 세균 종류는 1000여 가지를 넘었으며, 속(屬: 종의 상위 그룹) 숫자는 205가지에 이르렀다. 이렇게 피부 각 부위에 사는 세균 종류나 그 숫자는 건선, 습진 같은 피부질환이 왜 부위별로 다르게 일어나는지 등을 알 수 있는 단서가 되기도 한다.

우리 피부에는 1000종(種)가량의 세균이 살고 있다. 피부를 ‘사막’에 비유해 가장 많은 서식지와 적은 서식지를 파악할 수 있다. [사진=코메디닷컴 아카이브]
세균이 사는 우리 몸, 사막에 비유한다면…,
세균 입장에서 우리 몸은 사막에 비유할 수 있다. 바짝 마른 모래 같은 곳이 있는가 하면, 오아시스처럼 축축한 곳, 또는 유전처럼 기름이 철철 넘치는 곳이 있다. 이렇게 부위의 특징에 따른 세균 서식 적합도에 의해 해당 부위 세균의 종류나 숫자가 달라진다는 뜻이다.

세균 수가 가장 많은 ‘오아시스’ 부위 = 배꼽과 겨드랑이 
세균이 가장 살기에 적합한 곳이 바로 ‘오아시스’처럼 축축한 곳! 배꼽, 코 속, 겨드랑이, 팔꿈치 안쪽 등이다. 이렇게 축축한 곳 중에서도 세균 숫자가 가장 많은 곳은 배꼽과 겨드랑이다.

세균 종류가 가장 다양한 ‘모래평야’ 부위 = 팔뚝
마르고 건조한 ‘사막의 모래 평야’ 같은 부위는 세균이 가장 넓게 분포하고 있는 가장 넓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세균 숫자 자체는 ‘오아시스’ 부위보다 적어도 세균 종류가 다양하다는 특징이 있다. 이에 따라 가장 많은 종류의 세균이 살고 있는 부위는? 팔뚝이다. 44가지 종 세균이 살고 있어 세균 종류가 가장 다양하다.

세균이 가장 살기 싫어하는 ‘유전’ 부위 = 코 옆
항상 기름이 분출되는 ‘유전’ 지역은 세균이 가장 못 사는 부위다. 양 눈썹 사이, 코 옆 등이 대표적으로, 이런 기름진 부위에는 세균 숫자가 적다. 기름진 환경에 적응한 세균만 살고 있다.

세균 종류가 가장 적은 곳은 = 귀 뒤쪽
세균 종류가 가장 적은 곳은? 기름지면서도 피부가 얇은 귀 뒤쪽 피부다. 이 부위에 서식하는 세균은 19종에 불과하다.

우리 피부에 서식하는 세균 중에는 몸에 이로운 것들도 많다. 세균이 많다 해서 지저분한 피부라 할 수 없으며 깨끗한 것은 좋은 것이지만 건강해지기 위해 반드시 깨끗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DNA건선게놈연구땀냄새사막세균세균번식세균유전자염기서열습진습한날씨여름여름_더위_폭염오아시스유전종류종속피부피부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