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 빼고 지방 늘리는 근손실, ‘이것’이 가속

비알코올성 지방간은 근손실 양을 늘리고 속도를 가속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근손실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간학회 공식 학술지인 《헤파톨로지(Hepatology)》 최근호에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근손실 속도가 빠르고 손실양도 많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지방간은 간세포 안에 지방이 쌓여 기능 이상이 발생하고 만성 간염이나 간경변 등으로 악화되는 질환이다. 지방간은 알코올성과 비알코올성으로 나뉜다. 알코올성 은 과도한 음주가 원인이며 비알코올성은 비만, 당뇨, 약물 부작용, 고지혈증에 의해 발생한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곽금연·신동현 교수, 임상역학연구센터 조주희·강단비 교수, 건강의학센터 강미라 교수 연구단은 2006년부터 2016년 사이 삼성서울병원에서 두 차례 이상 건강검진을 받았던 20세 이상 성인 남녀 5만 2815명을 분석했다.

피험자 평균 나이는 49.1세로 초음파 검사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진단받은 사람은 전체 31.9%인 1만 6859명으로 집계됐다. 연구는 생체 전기 임피던스 측정기법(bioelectrical impedance analysis, BIA)을 활용해 비알코올성 지방간 여부에 따라 측정된 근육량의 변화를 측정했다.

연구 결과, 근손실은 노화에 따른 현상이나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없는 사람은 5년간 근 감소량이 225.5g인데 반해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는 281.3g 감소해 평균 25%가량 더 감소했다. 특히,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가 간섬유화까지 진행된 경우는 근손실량이 2배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외에도 당뇨나 고지혈증을 앓거나 50대 미만, 흡연, 음주 등을 하는 경우 비알코올성 지방간과 근손실 상관관계가 더욱 두드러졌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근손실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이 밝혀진 만큼, 환자는 평소 체중을 관리하고 근육을 키우는 ‘근력 운동’을 해야 한다.

연구단 곽금연 교수는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으면 체내 단백질 합성을 저해할 뿐 아니라 대사성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근손실이 일어나기 쉽다”며 “골격근의 손실은 그 자체로 질환이 되기도 하지만 다른 질환의 발생을 부추기고 치료도 어렵게 만드는 만큼 가벼이 봐선 안 된다”고 당부했다.

40대_50대_중년고지혈증근력근육금연단백질당뇨비만비알코올성지방간알코올알코올성지방간운동음주지방지방간흡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