팍스로비드, 코로나 확진자 입원 위험 45% 줄여(연구)

팍스로비드가 코로나19로 인한 입원과 사망 위험을 크게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감염자의 입원 위험을 45% 줄인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의대 브리검여성병원 연구팀에 따르면, 팍스로비드의 이러한 보호 효과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했을 때 임상 시험에서 나타난 입원 위험 90% 감소보다 낮았지만 오미크론 변이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의 감염병 전문가인 스콧 드라이든-피터슨 박사는 “이번 연구에서 팍스로비드가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변종에게도 보호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며 “독감에 걸렸을 때 타미플루를 사용할 때 발견된 효과와 일치했다”고 밝혔다.

존스홉킨스 보건보안센터의 아메쉬 아달자 박사는 “이번 연구는 팍스로비드가 백신을 맞고 오미크론에 감염되었을 때에도 고위험자의 입원과 사망을 줄일 수 있다는 실제 증거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팍스로비드는 니르마트렐비르 2정과, 리토나비르 1정으로 구성돼 있다. 니르마트렐비르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신체의 감염되지 않은 세포로 퍼지는 것을 막는 약이다. 리토나비르는 항바이러스 약의 활성을 향상시킨다.

연구팀은 코로나19에 감염된 매사추세츠와 뉴햄프셔에 사는 50세 이상의 3만여 명을 대상으로 팍스로비드로 임상 시험을 진행했다. 대상자의 87% 이상이 이미 백신을 맞았다.

연구 기간 동안 대상자의 약 20%는 팍스로비드 처방을 받았고, 80%는 받지 않았다. 팍스로비드는 심각한 코로나19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들에게만 처방될 수 있다.

연구 결과, 팍스로비드 처방을 받은 사람 40명만이 코로나19 진단 후 14일 이내에 병원에 입원한 반면에, 처방을 받지 않은 사람은 232명이 입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구 대상자 중 총 39명이 사망했는데 모두 팍스로비드 처방을 받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드라이든-피터슨 박사는 “이번 연구는 팍스로비드가 코로나 증상이 나타난 지 5일이 지나지 않은 치료 기간 내에 고위험 환자에게 투여하는 것이 가치가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Nirmatrelvir plus ritonavir for early COVID-19 and hospitalization in a large US health)는 의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메드아카이브(medRxiv)》에 실렸다.

독감_인플루엔자_플루_신종플루백신_예방접종_예방주사사망성병여성_여자염증전염병_감염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