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마비 후 심근세포 복구·재생…동물실험 세계 첫 성공

심장마비의 통증.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심장마비 후 심장근육 세포를 복구하고 재생할 수 있는 획기적 치료법이 개발됐다. 아직 생쥐를 대상으로 한 동물실험 단계이지만, 세계 첫 연구 성과다.

미국 휴스턴대 연구팀은 심장마비(심부전)를 일으킨 생쥐의 심장 근육을 복구해 되살려 한 달 뒤 심장이 거의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게 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휴스턴대 로버츠 슈워츠 석좌교수(생물학·생화학)는 “출생 직후 인간의 심장은 세포 복제에 의한 성장을 멈추고 각 개별 세포의 크기를 늘려 심장이 커진다”고 말했다. 그는 “한 사람의 일생에 걸쳐 새로 생성되는 심장근육 세포는 아주 적다”고 말했다.

심장마비 등 손상이 있으면 심장근육 세포는 산소 부족으로 대부분 죽는다. 새로운 세포가 거의 생성될 수 없기 때문에 심장 박동이 뚝 떨어져 환자는 끝내 숨진다.

연구팀은 심장 기능을 회복할 수 있는 단백질을 암호화한 합성·변형 메신저RNA(mRNA) 한 쌍을 만들었고, 이를 통해 세포 복제 과정을 다시 시작해 죽은 심장세포를 새롭고 건강한 조직으로 대체했다.

연구팀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 앞서 다른 동물을 대상으로 이 치료법을 테스트할 계획이다.

심장이 몸 전체에 충분한 혈액과 산소를 ​​공급할 수 없게 되면 심부전(심장마비)이 발생한다. 미국에서 2018년 숨진 사람 가운데 사망진단서가 발행된 약 37만9800명의 약 13.4%가 심장마비였다.

심부전은 대부분 노화와 심장마비, 고혈압, 관상동맥질환 등으로 심근세포(심장 근육 세포)가 제 기능을 못하면 발생한다. 심근세포의 손상은 심장을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망가뜨린다.

심장 이식 수술은 심부전의 표준 치료법이나, 기증받은 심장이 매우 적고 거부반응도 만만치 않다. 또 만능줄기세포를 이용해 만든 심근세포를 대량 생산하려는 노력도 최근엔 별 진전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

연구팀이 개발한 이 심근세포 복구·재생 신기술은 심부전 및 기타 심혈관 질환자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 결과(Mutant SRF and YAP synthetic modified mRNAs drive cardiomyocyte nuclear replication)는 ≪심혈관 노화 저널(Journal of Cardiovascular Aging)≫에 실렸고 영국 건강매체 ‘메디컬뉴스 투데이’가 소개했다.

고혈압관상동맥_심장동맥근육단백질사망심근복구심근재생심장심장근육재생심혈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