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빼는 운동법 따로 있다?

식욕과 운동은 밀접한 관계로 운동 강도를 늘려 식욕을 억제할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운동하면 입맛이 좋아진다. 덕분에 잘 먹고, 그 결과 체중이 늘어난다. 살 빼려고 운동하는 사람에겐 낭패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운동 강도를 높이면 식욕을 줄일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스탠퍼드대와 베일러대 등 연구진은 생쥐를 대상으로 운동할 때 분비되는 물질 수천 가지를 분석했다. 그 가운데 젖산과 필수 아미노산인 페닐알라닌이 결합한 물질에 주목했다. 연구진은 이 물질을 ‘락페’라고 명명했다.

락페는 식욕 억제제처럼 작용했다. 비만 생쥐에게 락페를 인위적으로 주입하면 사료 섭취량이 30%가 줄었다.

락페 분비를 늘리는 비결은 운동 강도에 있었다. 생쥐를 쳇바퀴에 넣어 운동시킨 결과, 운동 강도가 높을수록 락페 수치가 높았다. 이런 현상은 경주마는 물론, 사람에서도 같았다.

연구진이 건강한 청년 8명을 대상으로 세 가지 운동을 시켰다. △천천히 풍경을 즐기며 자전거를 타거나 △역기 등 근력 운동 △30초간 전력 질주하는 실내 자전거 여러 세트 등이었다. 세 번째 운동에서 락페 분비량이 가장 많았다.

연구를 이끈 조너선 롱 교수는 “운동 후 폭식을 피하려면 고강도 운동을 하는 게 유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예컨대 걷기나 달리기 코스에 오르막길을 포함하는 식이다.

이 연구(An exercise-inducible metabolite that suppresses feeding and obesity)는 《네이처(Nature)》가 싣고, ‘뉴욕타임스’가 소개했다.

걷기근력네이처다이어트락페비만식욕억제제아미노산연구연구결과운동입맛자전거젖산청년_20대_30대_2030체중감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