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중독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손실액 연간 1조8500억

식약처 조사, 개인 손실 1조6418억·기업 손실 1958억 추정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식중독으로 인한 사회적·경제적 손실액이 연간 1조 8500억원에 달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식중독 발생에 따른 우리나라의 사회‧경제적 손실이 연간 1조8532억 원에 달하며 개인 손실비용이 88.6%인 1조 6418억원을 차지한다고 20일 밝혔다.

개인 손실비용은 1조6418억원은 입원 등에 따른 생산성 손실비용 등 간접 비용이 1조1402억원, 병원 진료비 등 직접 비용은 4625억원으로 추정됐다.

기업비용 1958억원은 전체 손실비용의 10.6%에 해당하며, 식중독 발생에 따라 기업에서 부담하는 제품회수, 보상, 브랜드 가치 하락 등으로 인한 손실 비용이었다.

정부비용 156억원은 전체 손실비용의 0.8%에 해당하며, 식약처 질병청 등이 식중독과 관련하여 지도‧점검, 역학조사, 검체 구입 등에 소요되는 비용이었다.

식약처는 이번 사회적‧경제적 손실비용은 최근 3년간(2016~2018년)의 우리나라 식중독 발생 현황을 근거로 산출했다고 설명했다.

주요 국가의 외국의 식중독으로 사회적·경제적 손실비용은 미국 19조2200억원(155억 달러), 호주 1조1316억원(12.5억 호주달러)로 추산됐다.

식약처 오유경 처장은  “식중독 예방을 위해서는 국민 개개인이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세척·소독하기 ▲칼·도마 구분 사용하기 ▲보관온도 지키기 등의 수칙을 준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끓여먹기사회·경제적손실액손씻기식중독예방익혀먹기중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