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심한 더위 심장병 사망 위험 높여…안전하게 지내는 법 5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럽과 미국에서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기온이 프랑스는 43도, 스페인은 44도까지 치솟았다. 미국에서는 남서부 지방에 거대한 열돔이 만들어져 찜통더위가 이어지고 있다.

헬스데이 보도에 따르면 미국심장협회(AHA)는 극심한 더위는 심장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하므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밝혔다. 노인과 고혈압, 비만 또는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병력이 있는 사람들에게 특히 주의를 당부했다.

열과 탈수가 있으면 심장은 더 많은 혈액을 펌프질해 주요 장기에서 피부 아래로 이동시킨다. 심장도 스스로를 식히기 위해 더 심하게 작동한다.

연구에 따르면, 일일 평균 기온이 42도에 이르면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2~3배 증가할 수 있으며, 여름 동안 기온이 변동할수록 뇌졸중이 더 심해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AHA 회장인 도널드 로이드-존스 박사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더위와 관련된 사망과 질병은 예방이 가능한데도 불구하고 미국에서 매년 600명 이상의 사람들이 극심한 더위에 의해 목숨을 잃는다”며 “심장질환을 앓고 있거나 뇌졸중을 앓은 적이 있거나 50세 이상 또는 과체중이라면 건강을 지키기 위해 더위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혈압 반응에 영향을 미치거나 신체에서 나트륨을 고갈시키는 안지오텐신 수용체 차단제,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억제제, 베타 차단제, 칼슘 채널 차단제 및 이뇨제와 같은 일부 약은 열에 대한 몸의 반응을 과장하고, 극도의 열에 병들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약 복용을 중단해서는 안 된다”며 “시원하게 유지하는 방법을 배우고 우려스러운 사항에 대해 의사와 상담을 하는 게 좋다”고 덧붙였다.

전문가들은 “심장 약을 복용하지 않더라도 더위에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수분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한데 목이 마르다고 생각하지 않더라도 탈수되기 쉽다”고 말한다. 이들은 “날씨가 더울 때는 외출하기 전과 도중, 후에 물을 마셔야 하며 소변 색이 연한 색을 띨 때까지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AHA가 제시한 더운 날씨에 건강을 지키는 안전 팁이다.

△보통 해가 가장 강한 이른 오후 (낮 12시에서 오후 3시쯤)에는 밖에 나가지 마라

△면과 같은 통기성이 좋은 직물이나 땀을 억제하는 직물에 가볍고 밝은 색의 옷을 입어라. 모자와 선글라스를 써라. 외출 전 최소 자외선 차단지수(SPF) 15가 들어간 내수성 선크림을 바르고, 2시간마다 한 번씩 덧발라줘라

△밖에 나가거나 운동하기 전, 도중에, 그리고 운동 후에 물을 몇 컵 마셔라.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나 알코올 음료를 피하라

△규칙적으로 휴식을 취하라. 그늘 지고 서늘한 곳에서 몇 분 동안 멈추고 수분을 섭취하라

△처방된 대로 모든 약을 계속 복용하라

고혈압노인_노년뇌졸중비만사망선크림소변수분심장알코올여름_더위_폭염운동자외선지방카페인탈수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