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혈모세포이식 혈액암 환자, 위암 위험 3.7배

조혈모세포이식 치료 후 이차성 암 발병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은 혈액암 환자는 건강한 사람보다 이차성 고형암이 발병할 위험이 크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식 후 합병증뿐만 아니라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암 예방 및 관리에도 유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가톨릭혈액병원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2002년 1월부터 2018년 12월까지 국내에서 혈액질환으로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받은 환자 5177명과 조혈모세포이식을 받지 않은 건강한 일반인 5177명을 대상으로 기존 혈액질환 외 다른 고형암 발생률을 비교 분석했다.

조혈모세포를 가족 및 타인에게 받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 환자는 치료 후 일반인보다 고형암 발생 위험이 약 1.7배 높았다. 위암 위험이 3.7배로 가장 크고 ▲두경부암 3.2배 ▲부인암 2.7배 ▲갑상선암 2.1배 ▲대장암 2배 순으로 높았다.

조혈모세포이식이란 백혈병‧악성 림프종‧다발성 골수종 등 혈액종양 환자에게 고용량 항암 화학요법 혹은 전신 방사선 조사를 통해 환자의 암세포를 제거한 뒤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함으로써 혈액암을 사멸시키는 세포치료법이다.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혈액암 완치를 위해 시행되며 이후 합병증을 조절하는 것이 핵심이다. 다만 고형장기에 이차적으로 발생하는 암 질환은 혈액병원 진료로만 예방하고 진단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혈액내과 박성수 교수는 “조혈모세포이식 치료 후 이차성 암 발병 위험은 국외에서는 이미 확인됐다. 국내 빅데이터로는 처음 확인한 만큼 조혈모세포이식 치료를 받은 환자는 국가 암검진 등 건강검진을 적극 활용해 혈액질환 이외에 발생할 수 있는 악성종양도 예방해야 한다”고 말했다.

혈액병원 병원장 김희제 교수(혈액내과)는 “혈액암을 치료하기 위한 조혈모세포이식치료, CAR-T를 포함한 세포면역치료는 예기치 않은 전신적 부작용이 일어날 수 있다. 혈액질환에 국한하지 않고 환자의 전반적인 건강관리를 제공하는 다학제 진료 시스템이 필수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조혈모세포이식치료와 암 발병 상관성을 조사한 국내 첫 대규모 연구다. 국제학술지 《국제암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Cancer)》 정식 게재에 앞서 5월 온라인에 발표됐다.

가족가톨릭혈액병원갑상선암_갑상샘암대장암동종조혈모세포이식면역_면역력방사능_방사선백혈병백혈병치료서울성모병원위암조혈모세포이식조혈모세포이식 합병증종양합병증항암혈액암혈액암치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