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 둘러보면 건강 상태 알 수 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먹고 자는 공간은 건강에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

집 얘기다. 침실은 어둡고 서늘하며 TV도 잡동사니도 없는 게 좋다. 반려 동물과는 따로 자야 한다. 동물의 움직임에 따라 자꾸 잠이 깨는 것도 문제지만, 혹여 동물이 아플 경우 병균이 옮을 위험이 있다.

집을 어떻게 관리해야 건강도 챙길 수 있을까.  미국 건강 매체 ‘웹엠디’가 전문가의 조언을 소개했다.

◆ 식탁 = 세잔의 그림처럼 커다란 접시 위에 사과와 오렌지 등 과일이 놓여 있다면 합격. 초콜릿이나 과자 같이 혈당 스파이크(급상승)를 부르는 간식거리는 치우는 게 좋다. 냉장고 안에는 밀키트 대신 신선한 채소, 통곡물, 살코기, 오메가-3가 풍부한 생선이 들어 있어야 한다.

◆ 신발장 = 건강하려면 일주일에 150분 이상 유산소 운동을 해야 한다. 신발장을 열었을 때 구두와 샌들, 뒤축 없는 뮬만 있어선 안된다.  걷기 혹은 달리기에 적합한 운동화를 마련하자. 운동화를 살 때는 발을 넣는 순간, 길들일 필요 없이 편안하게 느껴지는 제품을 골라야 한다.

◆ 화장대 = 화장품은 서늘하고 건조한 장소에 보관해야 한다. 화장용 솔이나 분첩은 먼지가 앉지 못하도록 서랍이나 뚜껑 달린 함에 넣어 두자.  세척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까닭이다. 통에 든 크림은 손으로 찍어 바르는 대신 전용 도구를 사용하면 좋다. 화장품을 친구와 공유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

◆ 욕실 = 환기가 중요하다. 욕실에 창문이 없다면 샤워하고 난 다음 바로 밀대로 밀거나 수건으로 닦아서 물기를 없애자. 환풍기를 적절하게 사용하고 일주일에 한 번씩은 세제를 이용해 청소하는 게 좋다. 욕실에 곰팡이가 끼기 시작하면 코와 목에 염증 등 문제가 생길 수 있다.

◆ 구급상자 = 병원에 갈 정도는 아니지만 몸이 불편할 때 집에 구급상자가 있으면 유용하다. 예를 들어 미열이 날 때, 혹은 새 구두를 신었다가 발에 물집이 생기고 상처가 났을 때. 필요한 약을 하나씩 사서 채워도 되지만 시중에서 판매하는 가정용 구급상자를 구입해도 괜찮다. 단, 약품 설명서를 빠트리지 말고 꼼꼼하게 읽어야 한다.

걷기곰팡이과일구두샌들생선샤워식탁신발염증욕실운동유산소채소초콜릿친구통곡물화장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