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롱코비드로 폐렴환자 급증…폐렴구균 예방접종 시급”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정기석 교수[사진=한국화이자]
최근 코로나19 확진 이후에 ‘롱코비드'(Long COVID)를 호소하는 환자가 많은 가운데,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인한 폐렴 질환의 위험성이 높기 때문에 주요 원인균인 폐렴구균 예방 접종이 필요하다는 전문가 조언이 나왔다.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정기석 교수(전 질병관리본부장)는 14일 화이자 폐렴구균 백신 국내허가 10주년 기념간담회에서 ‘롱코비드(Long COVID)와 폐렴’을 주제로 발표했다.

정 교수는 “대다수 환자가 코로나19 감염 이후 후유증을 호소하는 가운데, 특히 45세-69세 중장년층과 호흡기 기저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코로나19 후유증에 더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호흡기 관련 질환에 주목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폐렴은 지난 2018년부터 3년 연속 국내 사망원인 3위이자, 호흡기 질환 사망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롱코비드는 코로나19 회복 후에도 피로, 발열, 호흡곤란, 기침, 흉통 등 다양한 중장기적 징후를 아우르는 코로나19 후유증을 말한다. 한 연구에 따르면 전체 코로나19 환자 중 80%가 장기적으로 후유증 증상을 겪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정기석 교수는 ” 실제 코로나19와 롱코비드로 호흡기 증상을 보여 입원한 환자의 입원 원인 중 호흡기 감염이 58.2%로 1위를 차지했고, 폐렴은 77.2%로 높은 비율을 보였다”면서 “코로나19 후유증으로 인한 폐렴 질환의 위험성으로 국내에선 세균성 지역사회획득 폐렴의 주요 원인균인 폐렴구균 예방 접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특히 중장년층 환자군의 코로나19 후유증 진행 위험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50세부터 폐렴구균 질환 발생률과 치명률이 증가하기 때문에 중장년층 대상 선제적 폐렴구균 백신 접종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현재 미국 질병관리청(CDC)은 코로나19 감염 후유증을 호소하는 환자 대상의 지침을 논의 중이다. CDC는 자문기구인 미국 예방접종전문위원회(ACIP) 최신가이드에 따라 폐렴구균 백신 접종이 고려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네덜란드와 스페인(안달루시아)에서는 코로나19 완치자 중 폐 손상으로 만성 증상을 호소하거나 입원한 중증환자에게 13가 폐렴구균 단백접합 백신을 권고한 바 있다.

국내 고령자에도 13가 단백접합백신 접종이 필요하다는 제안이다. 정 교수는 “최근 한국인 대상 폐렴구균 연구 결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13가 단백접합백신에 포함된 혈청형 중 특히 3 및 19A 혈청형은 성인 침습성 폐렴구균 질환에서 여전히 가장 흔한 원인이므로 고령자와 만성질환자에게 개별적인 접종이 필요하다고 보고됐다”고 했다.

그는 이어 “현재 국내에선 23가 다당질백신을 무료 접종하고 있으나, 백신 효과 분석에서도 65세 이상은 13가 단백접합백신과 23가 다당질백신을 둘 다 접종한 경우에 80%에 달하는 높은 백신 효과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한편 화이자 ‘프리베나13’은 백신에 포함된 13가지 폐렴구균 혈청형에 의한 폐렴과 침습성 질환에 대한 예방 효과가 있는 단백접합백신이다. 세계 판매 1위 폐렴구균 백신이며 국내에서도 전 연령 대상으로 허가 받았다.

[자료=한국화이자]
가을겨울롱코비드백신사망률오미크론코로나폐렴폐렴구균프리베나호흡기화이자환자후유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