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에 관한 황당한 오해 5

암에 대한 근거 없는 속설이 많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암은 여전히 치명적인 병이지만, 의술의 발달로 생존율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90년대 초 40% 남짓이었던 5년 생존율은 최근 70%를 돌파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암에 관한 근거 없는 오해에 관해 정리했다. 불안이 클수록 헛소문은 쉽게 퍼진다. ‘암이 전염된다’거나 ‘데오도란트가 유방암을 유발한다’는 근거 없는 괴담을 믿는 사람이 적지 않다.

◆ 수술하면 더 퍼진다? = 암을 제거하는 수술이나 조직 일부 떼어내 검사하는 생검이 암을 더 퍼지게 만든다는 말 때문에 검사나 치료를 꺼리는 환자들이 아직도 적지 않다. 듀컨 암센터의 줄리 낸지어 교수는 “암의 전이는 수술이나 생검 때문이 아니라 활발하게 분열하는 암세포의 특성 때문”이라고 말했다.

◆ 무조건 재발? = 뉴욕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의 다이앤 리디 라귀네 박사는 “다행히도 대부분의 암은 재발하지 않는다”면서 “의술의 발전으로 재발 위험은 꾸준히 감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 탈모는 복구 불가? = 탈모는 암 치료법인 화학요법의 부작용이다. 많은 이들이 빠진 머리가 다시 나지 않는다고 오해한다. 리디 라귀네 박사는 “대부분 머리가 다시 난다”고 말했다. 다시 나려면 치료 후 3~5개월 정도 걸리는데 모발의 색과 질감은 전과 다를 수 있다. 화학요법을 받는 동안 두피를 차갑게 하는 냉찜질하면 탈모 감소 효과가 있다.

◆ 전자레인지? = 음식을 플라스틱 용기에 넣거나 랩을 씌워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발암물질이 나온다는 얘기가 있다. 과거엔 그랬다. 프탈레이트 등 유해물질이 고주파에 녹아 나온 탓이었다. 요즘은 다르다. ‘전자레인지용’으로 제조된 제품을 쓰면 안전하다.

◆ 오로지 유전? = 암에는 가족력이 영향을 미친다. 예컨대 부모 중 한 쪽이 유전성 대장암 환자라면 자식이 대장암에 걸릴 위험은 3~4배 높다. 주기적인 검진이 필수적이다. 환경적 요인 역시 중요하다. 흡연이나 불건전한 식습관과 벤젠 등 유해 화학 물질 노출 등은 발암 위험을 크게 높인다.

가족가족력대장암두피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발암물지부모수술유방유방암유전재발전자레인지탈모플라스틱항암환경호르몬흡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