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과 커플, 어느 쪽이 더 숙면할까?

성인 파트너와 함께 잠을 자는 커플이 혼자 자는 싱글보다 수면의 질이나 만족도가 훨씬 높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성인 파트너와 함께 잠을 자는 커플이 혼자 자는 싱글보다 수면의 질이나 만족도가 훨씬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많은 사람들이 혼자 침대를 쓰는 싱글이 침대를 나눠 쓰는 커플보다 잠을 더 잘 잘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런 통념을 뒷받침하는 연구도 있다.

미국 애리조나대 연구진은 펜실베이니아주의 성인 직장인 1007명을 대상으로  수면의 질과 만족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성인 파트너와 잔 사람들은 더 빨리 잠이 들고 더 오래 잤으며, 수면 무호흡증에 걸릴 위험이 적었다. 또 우울증과 불안감, 스트레스 수준도 모두 낮았다. 반면 아이와 같은 침대에서 잠을 잔 사람들은 수면 무호흡증에 걸릴 확률이 더 높았고, 불면증이 더 심했다. 스트레스도 커서 정신 건강 상태도 좋지 않았다.

이 결과는 실험실 관찰 결과와 배치됐다. 커플과 함께 잠을 자는 사람은 얕은 잠을 더 많이 잤고, 파트너의 움직임이 뇌에 각성을 일으키는 경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책임자인 마이클 그랜드너 애리조나대 교수는 “함께 자는 커플에게 질문하면 대부분 수면 만족도가 높았다”면서 “코를 골거나 뒤척임이 많은 사람 옆에서 자더라도 불편함보다는 전체적 효용성이 더 크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성인 커플의 수면 만족도가 높은 이유는 어디에 있을까? 그랜드너 교수는 진화인류학적 원인으로서 안전이나 사회화가 그 원인일 수 있다고 추론했다. 인류는 오랜 세월 외부침입자를 경계하며 불 주위에서 무리를 지어 자왔다. 따라서 잠 잘 때 다 큰 어른이 옆에 있는 것에서 안정감과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미국 스탠포드대의 라파엘 펠리요 교수(수면의학)는 이번 연구 결과가 자신의 관찰 결과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펠리요 교수 역시 포식자들로부터 안전하게 지내기 위한 방법으로 무리 지어 잠을 잔 인류 역사를 언급하며 이 같은 이유로 사람들이 밤사이 90분 간격으로 아주 잠깐씩 잠에서 깨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펠리요 교수에 따르면 “잠은 학습된 행동”이다. 커플이 침대의 어느 쪽에서 자는지를 한번 정하면 잘 바꾸지 않는 것이나 번갈아 가면서 한 사람이 얕은 잠을 자는 동안 다른 사람은 깊은 잠을 자는 것도 그 때문이라는 것. 그는 “함께 잠을 자는 것은 경계를 늦추고 몇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이기에 친밀한 경험이며 커플 간에는 깨어 있을 때만 아니라 수면에서도 잘 어울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렇기에 “시간이 흐르면서 신뢰가 쌓이면 여러분은 더 잘 잘 수 있다”며 “일반적으로는 파트너가 없을 때 사람들은 잠을 잘 자지 못 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이 연구는 최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에서 열린 ‘전문수면학회(APSS)’ 학술대회에서 발표됐으며 미국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논문은 지난달 수면연구학회(SRS) 학술지《수면》에 발표됐다.

해당 논문은 다음 링크(https://academic.oup.com/sleep/article/45/Supplement_1/A4/6592562?login=false)에서 확인할 수 있다.

불면증수면숙면스트레스싱글아이_어린이연구우울증_우울장애정신_심리침대커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