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매력적인 배꼽은?

크롭탑을 입어 배꼽을 노출시키는 여성들도 많아졌다. [사진=게티이미지]
날씨가 더워지면서 복부가 드러나는 상의인 크롭탑을 입어 배꼽을 노출시키는 여성들도 많아졌다. 그 여느 때보다 배꼽에 신경 쓸 수 밖에 없는 계절, 배꼽에 대한 여러 사실들을 짚어본다.

배꼽은 무슨 기능을 할까?
세상에 태어나 탯줄이 떨어지면서 배의 한가운데에 생긴 자리, 배꼽은 생의 기원인만큼 많은 생물학적 의미를 지니고 있지만 실질적인 기능은 없다. 탯줄은 모체로부터 태아에게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는 통로로, 출산 후 탯줄이 떨어진 흔적일 뿐이다. 배꼽이 위치하는 부위가 거의 동일하여 중앙으로써 위치 기준점으로 사용되기는 한다.

배꼽으로도 건강을 알 수 있다?
기능은 없지만 배꼽의 생김새로 건강 상태를 알 수 있다. 너무 마르거나 살찌면 배꼽 모양이 예쁠 수 없으며, 태어날 때 엄마의 건강이 좋지 않았어도 배꼽 모양이 이상할 수 있다.

가장 매력적인 배꼽의 형태는?
사람들이 가장 매력적으로 생각하는 배꼽의 형태는 T자형에 아래 위로 뻗은 모양이다. 반면 배꼽이 너무 크거나 돌출형이면 인기를 끌지 못했다. 매력적인 배꼽은 그 사람이 유전학적으로 건강하게 출산됐으며, 현재의 건강도 좋다는 의미다.

배꼽에 때는 왜 생기나?
탯줄의 흔적인 배꼽은 그 모양에 따라 다르지만 패인 홈이 있다. 그 안에서 지방질, 땀, 죽은 세포 등이 함께 뭉쳐 때로 생기는 것이다.

배꼽 때를 벗겨도 되나?
배꼽의 때를 제거한다고 복막염이 생기지 않는다. 복막염은 복강 내 장기를 덮고 있는 얇은 막인 복막에 발생한 염증이다. 복수에 세균이 증식하거나 복강 내 장기가 천공된 경우, 결핵과 같은 전신 감염 등이 원인이다. 배꼽 때를 제거하거나, 배꼽에 상처가 있다고 해서 복막에 염증이 생기지 않는다. 배꼽을 계속 파도 근육을 싸고 있는 단단한 ‘근막’이 복막을 덮고 있어 복막까지 해를 끼치지 않는다는 얘기다.

배꼽을 후비면 안된다?
배꼽을 후비면 주변에 통증이 생긴다. 배의 표면은 피부, 지방층, 근육, 복막으로 되어 있다. 배꼽 주변은 이 구조가 상대적으로 얇다. 배꼽 주위를 누르면 배의 다른 부위를 눌렀을 때보다 자극이 예민하게 감지되는데, 이것이 통증처럼 느껴지는 것이다.

배꼽 관리는 어떻게?
배꼽 주변피부는 다른 부위와 다르게 조직이 얇아서 세균이 서식하기 쉽다. 하지만 배꼽 때에 발견된 세균의 박테리아는 누구에게나 가지고 있으며, 이는 인체에 무해하다. 따라서 배꼽을 관리할 필요가 있지만, 특별히 안 씻는다고 해서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다만, 배꼽 깊숙이 안쪽으로 들어간 모양이면 때가 저절로 안 없어지는데, 이때는 솜, 면봉 등 보이는 곳만 가볍게 닦아 주면 된다. 손으로 파는 것은 금물이다. 배꼽 조직이 얇아서 상처가 쉽게 나고 세균이 침입할 수 있다.

T자건강결핵근막근육미생물_박테리아배꼽배꼽때복막염산소생김새세균여성_여자염증유전전신감염지방출산태아탯줄피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