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이상, 신진대사 늦추는 나쁜 습관 4

어떤 식습관은 노화로 인해 떨어진 대사 속도를 더 떨어지게 만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가 들면 전과 똑같이 먹어도 살이 찐다. 먹고 마신 음식을 에너지로 바꾸는 대사 속도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대사 속도가 떨어지면 머리가 빠지고 피부가 건조해진다. 우울하고 피곤하다. 자꾸 뭘 잊어버리는 일이 생긴다.

노화로 인해 떨어진 대사 속도를 더 늦추는 식사법이 있다. 50대 이상이라면 특히 조심해야 할 식습관을 미국 건강 매체  ‘잇디스낫댓’이 정리했다.

◆ 무리한 다이어트 = 나이 들면 체중 줄이기가 젊을 때보다 어렵다. 그렇다고 먹는 양을 너무 줄이면 안 된다. 영양학자 로렌 마나커에 따르면 섭취 칼로리가 너무 적으면 노화로 인해 늦어진 신진대사 속도를 더 늦추는 결과가 나타난다.

◆ 요오드 섭취 부족 = 요오드가 부족하면 대사 속도가 느려질 수 있다. 요오드는 갑상선 기능에 필수적인 미네랄. 갑상선은 신진대사를 관장하는 갑상선 호르몬을 분비하는 기관이다. 요오드는 미역, 김, 다시마, 파래 등 해조류나 바다 생선에 풍부하다.

◆ 단식 = 살을 빼겠다고 끼니를 거르는 건 현명하지 못하다. 허기는 폭식을 부르는 원인이다. 정크 푸드나 가공 식품에 대한 갈망이 커질 수도 있다. 영양학자 리사 영에 따르면 나이 든 사람이 끼니를 거르면 대사 속도가 떨어지기 때문에 체중을 줄이는 게 훨씬 어려워진다.

◆ 물 대신 맥주 = 여름철 시원한 맥주 한잔을 찾는 사람이 많다. 신진대사 측면에서 보면 좋은 선택이 아니다. 체중 관리 측면에서도 마찬가지다.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되, 주류나 가당 음료가 아니라 신선한 물을 마시는 게 좋다.

30대40대_50대_중년갑상선노화다이어트단식맥주먹을거리_먹거리_음식미네랄생선수분신진대사여름_더위_폭염요오드중년체중탄식피부호르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