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올 미국 파트너사,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임상계획 발표

한올바이오파마의 미국 파트너사 ‘이뮤노반트(Immunovant)’가 피하주사형 자가면역치료제로 개발중인 ‘HL161(바토클리맙)’ 개발을 본격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뮤노반트는 지난 8일(미국시간 기준) 컨퍼런스 콜을 통해 미국에서 개발되고 있는 HL161 임상 계획을 공개했다. HL161은 한올바이오파마가 지난 2017년 기술수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항체다.

개발 단계가 가장 앞선 중증근무력증 임상 3상은 이번 달 시작됐다. 2024년 탑라인 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예정이다.

지난해 잠시 중단됐던 갑상선 안병증(TED)에 대한 임상 계획도 공개됐다. 이뮤노반트는 미국 식품의약국(FDA)부터 HL161의 갑상선 안병증 임상 3상에 대한 동의를 얻었다. 갑상선 안병증 임상 3상은 올 하반기 시작돼 2025년 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올바이오파마 정승원 대표는 “HL161은 피하주사형태로 환자 스스로 약물을 투약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고, 환자들이 매번 병원을 방문하지 않아도 돼 의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HL161의 적응증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더 많은 환자들의 삶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미국임상계획자가면역질환치료제파트너사한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