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좋아하는 당신, ‘고관절 괴사증’ 조심

허리와 엉덩이가 아프고, 양반다리가 어려워졌다면 대퇴골두 무혈성 괴사 발생을 의심할 수 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중소기업체를 운영하는 이모씨(54)는 평소 2주에 한번 꼴로 회식 자리를 갖는다. 본인도 애주가이고 직원들도 술을 즐겨 마시는 편이라 회식을 하면 늦은 시간까지 술자리가 이어진다. 그런데 이 씨는 언제부터인가 엉덩이와 허벅지가 아파서 바닥에 앉아 있기가 힘들어졌다.

 

단순 통증으로 생각했으나 걸을 때마다 기분 나쁜 통증이 있어 병원을 찾았고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증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2013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사에 따르면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증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는 7천300여명에 달했다. 특히 여성보다 남성에게 2배 이상 많이 나타났는데 그 중에서도 50대가 전체 환자의 26.4%로 가장 많았다.

 

 

[사진=아이클릭아트]

 

대퇴골두라고 하면 넓적다리의 윗부분으로 골반 뼈와 연결되어 엉덩이 관절(고관절)을 이루는 부위다.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증은 이런 대퇴골두에 혈액이 공급되지 않으면서 고관절 부위에 괴사가 진행되는 질환이다.

 

정확한 발병 원인이 밝혀진 것은 아니나 과한 음주와 스테로이드 사용이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잦은 음주는 혈중 콜레스테롤 농도를 높이는데 이로 인해 미세혈관이 막히면서 혈액 순환 장애를 유발해 대퇴골두 무혈성괴사증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아진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전문가는 “초기 증상이 심하지 않은데다 통증 부위가 다양하고 명확치 않아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은데 심해지면 보행이 어려워지고 불편함이 커지기에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리와 엉덩이 부위가 아프고 뻐근하면 이 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개인에 따라 앉았다 일어나기가 힘들거나 걸을 때 통증이 나타날 수도 있는데 증상이 심해지면 통증으로 양반 다리가 어려워지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아이클릭아트]

 

검사는 엑스레이나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등으로 가능하다. 괴사가 진행되기 시작하였다면 약물이나 주사 등 비수술적 치료가 아닌 수술적 방법으로 치료해야 한다. 증상이 심하지 않다면 관절을 보존할 수 있지만 진행 정도가 심각하면 인공관절을 삽입하는 수술이 필요하다.

 

황 원장은 “수술은 환자의 상태와 질환 위치와 정도에 따라 판단하게 되는데 관절을 최대한 살리려면 조기 진단치료가 중요하다”며 “예방을 위해서는 지나친 음주와 흡연은 삼가고 미세 혈관의 원활한 흐름을 위해서 규칙적인 운동과 고른 음식 섭취 등이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고관절괴사대퇴골두무혈성괴사증보행스테로이드야야반다리운동음주인공관절콜레스테롤통증혈액순환장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