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계절성 인플루엔자 백신 후보물질, 3상 첫 투약완료”

모더나CEO 스테판 방셀 [사진=뉴스1]
모더나는 지난 7일 계절성 인플루엔자 백신 후보 물질인 ‘mRNA-1010’ 임상 시험 3상의 첫 참가자들에게 투약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시험은 남반구 국가에 거주하는 약 6000명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모더나 CEO 스테판 방셀은 “계절성 인플루엔자 백신이자 우리의 네 번째 mRNA 백신 후보 물질인 mRNA-1010 3상 임상 시험을 시작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mRNA-1010은 광범위하고 강력한 면역 반응을 유도함으로써 기존 독감 백신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개발 중인 모더나의 여러 인플루엔자 백신 후보 물질 중 첫 번째 후보 물질”이라고 설명했다.

제조 공정에서 유연성과 속도를 갖춘 모더나의 mRNA 플랫폼 기술이 계절성 독감 관련 상당한 미충족 수요를 해결할 수 있을 거라는 점을 강조했다.

또한 “인플루엔자 백신은 인플루엔자, 코로나19,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를 동시에 예방 가능한 복합 백신 개발을 포함한 호흡기 백신 개발 전략에서 중요한 요소”라고 전했다.

이번 임상3상은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이미 허가된 계절 인플루엔자 백신과 비교 시 mRNA-1010의 안전성과 면역학적 비열등성을 평가하기 위해 설계됐다. 무작위 배정, 관찰자 눈가림으로 이루어진다.

참가자들은 1:1 비율로 투약군 및 활성대조군에 무작위로 배정된다. 단일 용량의 mRNA-1010 또는 단일 용량의 현재 사용 중인 계절성 인플루엔자 백신을 투여 받는다.

모더나백신변이스테판방셀오미크론임상시험코로나호흡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