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성 상징 ‘테스토스테론’에 대한 진실 6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스테로이드 계열의 유기화합물로 주로 남성의 고환에서 생산된다. 신체 전반의 건강, 의식, 욕망, 정신 상태를 조절하는 중요한 호르몬으로 남성다움과 성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남성의 평균 테스토스테론 농도는 20, 30대 젊은 남성은 350~800ng/dl 정도, 40세 이상은 450ng/dl 정도다. 농도는 대략 30대 중반부터 1년에 1%씩 줄어들기 시작한다. 50, 60대 남성은 젊은 남성의 최저치인 350ng/dl 밑으로 떨어지기도 한다.

나이 들어감에 따라 감소되긴 하지만 젊은 층에서도 생각보다 많은 남성들이 테스토스테론 감소에 의한 증상을 겪고 있다고 보고되기도 한다. 남성성의 상징, 테스토스테론에 대한 몇 가지 사실을 알아본다.

성욕 저하는 테스토스테론이 적어서다?
맞다. 테스토스테론 감소가 생기면 먼저 성욕 저하가 나타난다. 성관계에 대한 생각과 느낌은 강하지만 막상 섹스를 하려 들면 욕구가 저하된다. 성관계에 대한 욕구는 정신적인 것과 실제적인 것으로 구분되는데, 테스토스테론 감소는 실제적인 섹스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

이에따라 발기 장애도 있을 수 있다. 사람과 수컷 포유류, 파충류 등에 미치는 테스토스테론의 일차적 효과는 뇌의 성 중추에 작용해 성적인 활동과 욕구를 일으키는 것이다. 보통 이러한 욕구는 대단히 강렬해 한번 시작하면 멈추기 어렵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으면 뇌의 성 중추가 덜 활동하며, 성적 감정 유지에 많은 집중력이 요구된다.

테스토스테론이 적어지면 쾌감을 느끼기 어렵다?
그렇다. 실제로 테스토스테론 감소 증상 중 하나는 오르가슴에 이르기 어렵다는 것이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은 남성은 사정을 하고도 오르가슴을 느끼기 어렵다.

당뇨병, 다발성경화증, 생식기 신경기능 이상, 감각 이상, 정신적 문제, 약물 등의 특별한 문제가 없으면서 전과 같은 쾌감을 느끼기 힘들어한다면 테스토스테론 감소를 의심할 만하다.

사정액 양도 줄어들 수 있다. 남성의 사정액은 정자를 포함해 전립선, 정낭 전립선 바로 뒤에 위치한 고환의 분비액이 합쳐진 것이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으면 이들 기관에서의 분비액 생산도 감소돼 사정액의 양도 줄어든다.

테스토스테론이 많으면 털도 많다?
아니다. 체모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중요한 요소는 유전이다. 아시아인은 비교적 털이 적으며 지중해 남성들에 체모가 많다. 테스토스테론이 줄어든 남성 중 간혹 체모가 줄어든다고 애기하는 경우가 있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높다고 체모가 반드시 많은 것은 아니다.

남자가 여자보다 폭력적인 것은 테스토스테론 때문?
아니다. 테스토스테론은 남성 호르몬일 뿐 폭력과 관련 있다는 증거는 아직 없다. 만약 그렇다면 폭력범들이나 범죄자들의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일반인보다 높아야 하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운동해도 근육이 나오지 않으면 테스토스테론 때문?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운동해도 근육이 다져지지 않는 현상이 지속된다면 운동 방법에 문제가 없는지 먼저 확인해야 한다. 근육을 키우는 방법을 제대로 실행했는데도 근육에 반응이 없다면 테스토스테론 감소 때문일 수 있다.

테스토스테론이 감소하면 우울해진다?
아니다. 테스토스테론 감소로 성욕이 줄어들었다고 의욕이나 기분의 저하 같은 증상이 따라오는 것은 아니다. 만약 어떤 남자가 권태감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슬픈 감정을 갖고 있고, 희망이 없고 가치 없고 무력하게 느끼면서 자살충동을 갖고 있다면 우울증일 가능성이 더 높다.

테스토스테론이 줄어들면 이런 우울증이 생기는 게 아니라 즐거움의 정도가 줄어들어 덜 낙관적이 되는 측면이 강하다. 여자에 대한 관심, 웃음이나 재미를 잃어버리는 권태감이다. 테스토스테론 감소는 권태감을 유발시켜 성관계에 대한 흥미를 잃게 만들 수 있다.

가슴감정건강근육남성_남자남성성남성호르몬당뇨성관계성욕성욕저하성중추섹스여성_여자우울증_우울장애운동유전정신_심리청년_20대_30대_2030체모쾌감테스토스테론호르몬호르몬농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