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맞은 복분자, 조심해야 할 사람은?

[오늘의 건강] 복분자의 건강 효능과 섭취 시 주의할 점

복분자는 항산화 물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남녀노소 건강에 모두 이롭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전국이 차차 흐려지겠으며 새벽에 강원 북부 동해안에는 0.1mm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4∼20도, 낮 최고기온은 21∼31도로 예보됐다. 내륙을 중심으로 낮 기온이 30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많아 무덥겠다.

☞오늘의 건강= 즙, 잼, 담금주 등 활용도가 높은 복분자가 제철을 맞았다. 복분자는 흔히 남성에게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지만 항산화 물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남녀노소 건강에 모두 이롭다. 복분자의 건강 효능과 섭취 시 주의할 점에 대해 알아본다.

복분자에 풍부한 안토시아닌은 노화를 방지하고 안구건조증, 황반 변성, 백내장 등의 안질환을 예방한다. 비타민 C와 케라틴이 풍부해 피부 미용에도 좋으며 칼로리가 낮고 지방 함량도 적어 다이어트 중 간식거리로도 안성맞춤이다.

또한 복분자에 함유된 폴리페놀, 케르세틴, 엘라그산, 탄닌, 캠페롤 등의 생리활성 물질은 활력을 증진하고 남성의 정력 감퇴와 전립선 질환을 개선한다. 아울러 복분자의 피토에스트로겐 성분은 여성호르몬 분비를 촉진해 여성 갱년기 증상 완화에 도움을 준다.

한편, 복분자 섭취를 주의해야 할 사람도 있다. 평소 몸에 열이 많다면 따뜻한 성질의 복분자를 과다 섭취할 경우 설사나 복통이 발생할 수 있다. 복분자는 잘 익어 검은빛이 돌고 무르지 않은 것이 좋으며, 장기 보관을 원한다면 씻지 않은 채 얼려두도록 한다.

복분자식품음식효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