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결절종’… 젊은 여성 손목에 웬 물혹이?

[사진=아이클릭아트]

 

 

힘 빠짐 증상 등 발생

직장인 양모씨(29)는 얼마 전 손목 옆 부분에 작은 혹이 생겼다. 처음에는 크지 않고 말랑말랑해서 사마귀나 피부질환으로 여겼으나 점차 크기가 커지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손목을 구부리거나 움직일 때 툭 튀어나오는 증상이 심해지고 얼얼한 통증도 생겼다.

 

손목 통증으로 정형외과를 찾은 양씨가 받은 진단명은 손목 결절종. 보기도 싫고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있어 주사 시술로 제거하기로 했다. 손목 결절종은 손목에 생기는 물혹을 말한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원인은 명확하지 않으나 외상이나 과도한 손목 사용으로 생길 수 있다. 힘줄 막 내 관절액이 흘러 나와 고이면서 만들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통증이 없지만 손목이 시큰 거리거나 발병 부위를 눌렀을 때 아프다면 치료가 필요하다.

 

전문가는 “손목 결절종이 생기면 피부 표면적인 문제로 생각하기 쉬우나 손목 관절에 무리가 갈 때 발병하는 질환”이라며 “간혹 욱신거리는 통증과 함께 무거운 느낌이 들 수 있고 신경이나 혈관이 눌리면 힘 빠짐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결절종은 주로 손목 위쪽에 발병하는데 경우에 따라 손가락이나 발등 등 신체 내 관절 부위에 생길 수 있다. 혹의 크기는 대체로 작은 편이나 약 1cm에서 5cm까지 다양하다. 특히 손목 관절이 상대적으로 약한 10~30대 여성에게 많이 나타나는데 성별로 보면 남성보다 여성 환자가 2~3배가량 많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자연히 사라지기도 하나 재발 가능성 또한 높다. 관절이나 힘줄에 무리가 갔을 때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컴퓨터나 집안일, 운동 등 손목을 많이 사용하면 혹이 커지기도 한다.

 

손전등을 발병 부위에 비췄을 때 혹이 붉은 색으로 변한다면 결절종을 의심해 볼 수 있으며, 초음파자기공명영상(MRI)을 통해 정확한 진단이 가능하다. 전문가는 “통증이 없다면 치료하지 않아도 무관한 질환이나 통증이 있거나 외관상으로 보기 좋지 않다면 제거를 고려해볼 수 있다”며 “외부 압박이나 주사 흡입 혹은 수술적 방법 등으로 치료가 가능한데 환자 상태에 따라 결정하게 된다”고 말했다.

 

관절액물혹손목결절종손목관절여성환자재발통증함빠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