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통‧설사 ‘소아 염증성 장질환’ 췌장염 위험↑

크론병과 궤양성대장염 모두에서 췌담도계 질환 발생이 증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소아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췌장염이 발생할 위험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염증성 장질환 소아 환자를 10년간 추적해 췌담도계 합병증 발생을 연구한 결과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김광연 교수는 지난 5월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대한장연구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전국 인구 기반 국내 소아 염증성 장 질환 환자의 10년 췌담도계 질환 발생률 분석’(Pancreaticobiliary disease Incidence for 10 Years Follow-up in Korean Children with Inflammatory Bowel Disease: A National Population Based Study)을 발표했다.

김광연 교수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활용해 2010년 18세 미만 소아 염증성 장질환 환자 337명을 대상으로 담관염, 담석증 등 췌담도계 질환 합병증을 10년간 추적‧관찰하는 후향적 연구를 시행했다. 그 결과 크론병과 궤양성대장염 모두에서 췌담도계 질환 발생이 증가했으며, 췌장염이 합병증 중에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크론병 환자 23.5%에서 췌담도계 합병증이 발생했고, 그중 췌장염이 22.6%로 가장 많았다. 궤양성대장염의 경우에도 전체 환자 21.1%에서 췌담도계 합병증이 발병했는데, 역시 췌장염이 18.9%로 합병증 중에 가장 높은 발생률을 보였다.

김광연 교수는 “이번 연구는 장기간 추적을 통해 국내 소아 염증성 장질환 환자들의 췌담도계 합병증 현황을 처음으로 파악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며 “소아 염증성 장질환 환자 진료 시 췌장염을 비롯한 췌담도계 질환의 발생에 대해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염증성 장질환은 장 내 비정상적인 만성 염증이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며 복통과 설사 증상 등을 장기간 유발하는 난치성 질환이다. 크론병과 궤양성대장염이 대표적인 염증성 장질환으로 최근 환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복통과 설사뿐만 아니라 다른 장기에도 병변이 동반될 수 있고, 발병 시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쳐 정확한 진단과 관리가 필수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궤양성대장염김광연 교수난치성소아 염증성 장질환소아크론병염증염증성 장질환 합병증장염청소년_10대췌담도계 합병증췌장염크론병크론병합병증합병증